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8232 0012019091655018232 05 0507001 6.0.13-RELEASE 1 경향신문 0

가을야구처럼 싸운 2·3위, 영웅의 간절함이 곰 눌렀다

글자크기

두산 ‘철벽 선발’ 린드블럼 상대로 키움 샌즈 8회 역전 1타점 적시타

마지막 맞대결서 1.5경기 차 벌려

김상수 37홀드 한 시즌 최다 타이

2019 KBO리그가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각 팀의 순위가 점차 굳어져가는 상황에서도, 2위 싸움의 승자는 예측이 어렵다. 추석 연휴 기간인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키움과 두산은 세 차례나 2·3위 자리를 맞바꿨다.

두 팀의 정규시즌 마지막 맞대결은 그래서 포스트시즌을 방불케 했다. 공교롭게 양팀의 외인 에이스들이 나란히 선발 마운드에 올라 경기장의 분위기를 더욱 돋웠다.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양팀의 맞대결에서는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인 키움이 웃었다. 키움은 2-3이던 8회에만 4점을 몰아낸 끝에 두산에 6-3 역전승을 거두고 83승55패1무(승률 0.601)로 2위 자리를 지켰다. 두산은 3연패에 빠지며 79승54패(승률 0.594)가 돼 2위 키움과의 승차가 1.5경기로 벌어졌다.

1회초 키움이 2사 3루에서 박병호의 좌익선상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으나, 두산은 4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무사 1루에서 오재일의 땅볼을 키움 2루수 김혜성이 병살처리하려다 제대로 포구하지 못했다.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박세혁이 1루 땅볼로 1-1 동점을 만든 두산은,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의 폭투와 두산 김인태의 좌전 적시타를 엮어 3-1까지 달아났다.

20승 투수 두산 조쉬 린드블럼을 상대한 키움 타선은 6회초 박병호의 솔로포로 추격했다. 그리고 8회, 투구수 90개를 넘긴 린드블럼을 공략했다.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박병호가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최근 불펜이 난조를 보였던 두산이 선뜻 린드블럼을 내리지 못한 사이, 제리 샌즈가 우익수 앞 역전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진 1사 1·3루에서 뒤늦게 바뀐 투수 윤명준이 폭투를 범했고, 이어 장영석의 우전 적시타가 나오며 키움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장영석의 적시타 때 홈을 밟은 샌즈는 시즌 100득점-100타점을 동시 달성하는 기쁨도 함께 누렸다. 키움 김상수는 8회말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시즌 37홀드를 올리며 2015년 안지만(삼성)이 기록한 한 시즌 최다 홀드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수원에서는 LG가 KT를 4-2로 꺾었고, 대구에서는 한화가 삼성을 11-1로 대파했다.

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