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8128 0042019091655018128 02 0201001 6.0.14-RELEASE 4 YTN 0 related

고유정 3차 공판...檢 "졸피뎀 검출 혈흔은 전남편의 것"

글자크기

[앵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에 대한 3차 공판에서는

졸피뎀이 검출된 혈흔 성분이 누구의 것인지를 놓고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그동안 침묵을 지켜오던 고유정은 모두 진술을 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보도에 유종민 기자입니다.

[기자]

고유정은 3차 공판에서도 머리를 풀어헤친 채 얼굴을 가렸습니다.

하지만 법정에는 예전과 달리 얼굴을 들고 들어와 머리를 쓸어넘기기도 했습니다.

이번 공판에서는 계획범행 여부를 입증할 '졸피뎀이 검출된 혈흔'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검찰 측 증인으로 나온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검찰청 감정관 2명은

피고인의 차량에서 나온 붉은색 무릎담요에 묻은 혈흔에서 졸피뎀이 검출됐고, 해당 혈흔이 피해자의 것임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 유족 측도 이번 증언으로 고유정의 거짓된 주장이 확인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강문혁 / 피해자 법률대리인 : 담요에서 피해자의 혈흔이 검출됐고 혈흔에서 졸피뎀 성분이 검출된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고유정 측은 대검찰청이 추가로 한 18개 혈흔 감정 가운데 6개에서는 졸피뎀 성분이 안 나왔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담요에서 나온 혈흔 1개에서는 피고인과 피해자의 것이 모두 나와 누구의 것인지 특정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남윤국 / 고유정 법률대리인 : 재판 계속 진행 중이니까 증거 조사하고 나중에 나오는 것을 보면 될 것 같습니다.]

3차 공판에서는 증인심문 전 고유정이 모두진술을 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재판부가 1차 공판 당시 모두 진술 기회를 주었으나 직접 진술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며 거부 입장을 보이자 진술기회를 달라며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본인이 직접 작성해 오면 기회를 주겠다고 말했습니다.

고 씨의 다음 재판은 오는 30일 열립니다.

YTN 유종민[yoojm@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