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7787 0292019091655017787 06 0602001 6.0.13-RELEASE 29 OSEN 0 related

'서울메이트3' 이원일X차칼, 제주 콜라보 글로벌 만찬… 아이들 입맛 사로 잡은 한식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이원일 셰프가 김준호의 메이트 차칼 가족의 입맛을 사로 잡았다.

16일에 방송된 tvN '서울메이트3'에서는 김준호의 친구로 이원일 셰프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준호는 아이들과 함께 트릭아이 미술관으로 향했다. 김준호는 "아이들의 위시리스트 중 하나였다"라고 설명했다. 김준호는 재밌는 그림에 인증샷을 찍으며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그 사이 차칼은 막내 노아와 함께 숙소에 도착했고 요리를 시작했다. 차칼은 "새로운 소스를 만들어보겠다. 한국식 반, 치미추리 소스 반이다"라고 설명했다.

소스를 맛 본 김준호는 깜짝 놀라며 "파전에 찍어먹는 소스맛이다"라고 평가했다. 이때 김준호가 "동생이 오기로 했다. 사회에서 만난 동생이다"라고 말했다.

OSEN

이날 등장한 김준호의 친구는 이원일 셰프였다. 이원일은 차칼과 막힘 없는 소통을 하며 일일히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김준호는 "두 사람의 요리 대결이 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차칼은 "찰리의 가족은 나의 가족이다"라며 반가워했다.

차칼과 이원일이 요리를 만드는 동안 김준호는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준호는 막내 노아와 함께 병원 놀이를 즐겼다. 환자 역할을 맡은 김준호는 "누워서 할 수 있는 놀이다"라며 즐거워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내 노아는 김준호 위에 수건을 덮으며 마치 사망한 사람처럼 보여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원일은 딱새우를 넣어 된장찌개를 끓였다. 특히 한국요리에 관심이 많은 차칼을 위해 일일히 요리를 설명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된장찌개를 맛 본 차칼은 감탄하며 "좋은 친구다. 너무 맛있다. 균형잡힌 맛이다"라고 말했다.

OSEN

차칼은 이어서 햄버거 고기를 만들었다. 차칼은 막내 노아를 위해 파스타면도 따로 준비했다. 이어서 이원일은 갈치조림 양념을 준비했다. 양념을 맛 본 차칼은 "너무 맛있다"며" 우린 소울메이트보다 오래 가는 푸드 메이트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고기를 굽던 차칼은 또 한 번 차칼TV를 찍어 웃음을 자아냈다. 차칼은 카메라에 눈을 맞추며 "고기를 구우려면 어떤 고기든 그릴이 뜨거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차칼은 고기가 구워지는 소리에 맞춰 리듬을 타 웃음을 자아냈다.

두 셰프가 차린 만찬에 차칼의 가족들은 물론 김준호까지 만족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서울메이트3' 방송캡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