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7308 0722019091655017308 04 0401001 6.0.17-RELEASE 72 JTBC 45378144

'김정은 친서' 한통 더 있었다…트럼프 평양 초청장?

글자크기

외교소식통 "모종의 제안 담긴 친서 보내…미, 고민중"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받았다고 직접 공개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공개된 친서 말고 편지 한 통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기에 어떤 제안이 담겼는데, 미국이 이것을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소식통은 JTBC에 "지난달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모종의 제안이 담긴 친서를 한 통 더 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공개한 것과는 별개인데, 여기 담긴 제안이 까다로운 것이어서 미국 측이 조용히 고민 중이라는 것입니다.

당장 정치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을 전격 제안했다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원혜영/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에 3차 북·미 정상회담과 평양 초청서를 전달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그런 친서가 얼마 전에 있었다는 것은 저희가 미 측으로부터 상세히 설명을 들었습니다.]

다만 외교부는 친서 내용을 묻는 취재가 이어지자 지난달 10일 친서에 대해 재확인한 것이었다며 말을 바꿨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외무성은 오늘(16일) 담화문을 내고 "몇주 안에 미국과 실무협상이 열릴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체제 보장 약속이 있어야 비핵화를 논의할 수 있다며 요구 조건도 보다 구체화 했습니다.

한편 실무협상 장소와 관련해서는 미국 측이 평양이나 판문점보다 제3국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했습니다.

미국과 시차를 줄여 트럼프 대통령의 뜻을 쉽게 묻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신진 기자 , 강경아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