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6068 1112019091655016068 03 0305001 6.0.13-RELEASE 111 서울경제 51474487 related

콘텐츠 현지화 ‘아이유노’, 유럽 1위 BTI 합병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현지화 기술기업 아이유노(IYUNO)가 유럽 1위 사업자 BTI스튜디오와 합병을 완료했다.

16일 아이유노를 BTI와 합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미주, 아시아, 유럽 지역 40여개 국가에 오피스를 둔 업계 최대 글로벌 콘텐츠 현지화 기술 기업이 됐다.

아이유노미디어그룹은 2002년 번역 회사로 시작해 싱가포르 본사를 중심으로 15개 국가에 지사를 둔 기술 기반 글로벌 5위 콘텐츠 현지화 전문기업이 됐다. 전 세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다국적 방송 네트워크, 미디어 플랫폼, 할리우드 스튜디오 등에 47개 언어로 번역, 자막, 더빙 등 콘텐츠 현지화 및 포스트 프로덕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OTT 산업은 넷플릭스의 주도 아래 급격히 성장해왔다. 아이유노 콘텐츠 현지화 시장에서 압도적인 입지를 구축해왔다. 아이유노는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240억원 규모 투자를 받는 등 벤처캐피탈(VC) 업계 관심도 높다.

이현무 아이유노 대표는 “현재 미디어 현지화 시장은 자동화 시스템의 부재로 큰 비효율성에 직면해 있다”며, “이번 BTI 와의 합병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시장 경쟁력과 기술력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만들어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