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09947 0032019091655009947 04 0401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중국 건국절 열병식 연습에 차세대 ICBM '둥펑-41' 등장(종합)

글자크기

열병식 앞두고 보안 강화…베이징 시내 비행제한구역 설정

연합뉴스

베이징 시내를 지나는 열병식 연습 차량 [사진 웨이보]



(베이징·선양=연합뉴스) 김윤구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의 신중국 건국 70주년(10월 1일) 열병식 연습에서 차세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둥펑(東風)-41'(DF-41)이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15일 오전 베이징(北京) 시내에서 각종 무기가 포착됐으며 특히 군사 분야 관찰자들이 둥펑-41을 목격했다고 홍콩경제일보를 인용해 16일 보도했다.

둥펑-41은 10월 1일 신중국 건립 70주년을 맞아 베이징에서 열리는 중국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에서 공개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사거리가 1만2천㎞가 넘는 이 미사일은 지구상 모든 곳을 타격할 수 있으며, 10개의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의 아방가르드 미사일과 비슷하게 초음속 활공체를 탑재한 '둥펑-17' 탄도미사일도 고속도로를 지나 베이징으로 향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번 2차 열병식 연습에서 핵, 초음속, 스텔스 등을 포함한 각종 무기가 눈에 띄었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세계 최첨단을 자랑한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99A식 탱크는 수십 대가 동시에 카메라에 잡혔으며 신형 15식 탱크도 열병식 데뷔를 앞두고 포착됐다.

새 폭격기 H-6N도 열병식 연습 대열에 있었다. 이 폭격기는 공중에서 급유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탄도미사일을 탑재해 공중에서 발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또 초음속 스텔스 드론으로 추정되는 드론과 자율주행 수중 차량의 사진도 돌았다. 일부 베이징 시민은 신형 대전함 미사일 등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베이징청년보와 홍콩매체 명보에 따르면 국경절이 다가오면서 열병식 장소인 톈안먼 광장 등 베이징 시내의 보안 조치도 강화되고 있다.

베이징시 정부는 15일 자정부터 국경절 저녁까지 베이징 시내 7개 구역에 비행 제한구역을 설정하고, 행사와 관련된 비행을 비롯해 '평화의 비둘기'나 풍선을 날리는 행위만 허용하기로 했다.

기타 비행 안전에 영향을 끼치는 새나 드론·연·풍선·풍등을 날리는 행위 등을 금지한다는 것이다.

명보는 또 '보이스 오브 아메리카(VOA)' 등을 인용, 톈안먼 광장 인근의 둥팡(東方)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주말인 14일과 15일, 21일과 22일 각각 오후 5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5시 30분까지 투숙객의 호텔 출입이 금지됐다고 전했다.

또 톈안먼 광장 부근 호텔에 주말 동안 출입금지 조처가 내려질 뿐만 아니라, 톈안먼 광장이 보이는 인근 사무실과 아파트 출입도 금지된다고 덧붙였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