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8168 1112019091654998168 02 0213001 6.0.16-HOTFIX 111 서울경제 53150526 related

‘붉은 수돗물’ 집단소송 참여 인천 주민 4,900여명 달해

글자크기
‘붉은 수돗물’ 사태 보상 방식에 반발해 집단소송에 참여하기로 한 인천 주민 수가 4,900여명에 이르고 있다.

인천 서구 수돗물 정상화 민·관 대책위원회 주민대책위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5일까지 1·2차로 나눠 집단소송 참여 접수를 한 결과 주민 4,880여명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책위는 신청 시기를 놓쳤다는 주민들의 의견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18일까지만 추가 접수를 한 뒤 소송인단을 확정하고 이달 중 법원에 손해배상 소송 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대책위는 신청서를 낸 주민 대부분이 소송 비용으로 각각 2만원을 입금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주민들로부터 소송 서류로 주민등록등본과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받았다.

대책위는 변호사 7명으로 변호인단을 구성했으며 현재 법률 검토가 마무리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대책위 간사들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에도 변호인단과 만나 소송 계획과 소장 내용 등을 논의했다.

대책위는 인천시에 요구할 보상 금액으로 1인당 20만원을 책정한 바 있다.

위자료 격으로 책정한 15만원과 필터·생수 구입에 따른 실제 지출 손해액 5만원을 합산해 보상 요구 금액을 정했다

대책위는 주민들의 생수·필터 구입비 영수증을 근거로 실비 보상을 하는 인천시의 보상 계획에 반발해 소송을 준비해왔다.

인천시가 보편적 보상안으로 제시한 상하수도요금 3개월 치 면제도 주민들이 입은 피해를 보상하는데 크게 미치지 못한다고 대책위는 강조했다.

특히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사태 보상 접수 기간이 지난달 12일부터 30일까지로 짧아 주민들이 보상 신청을 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선자 대책위 위원장은 “인천시의 잘못된 행정에 경종을 울린다는 취지로 보상 금액을 최소한으로 잡았다”며 “앞으로 집단소송 참여 주민들이 제출한 서류 중 미비한 부분을 보충해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구 지역 단체인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도 대책위와 별도로 집단소송을 추진하기 위해 소송인단 모집을 하고 있다.

이 단체는 16일과 18일에는 인천시 서구 청라2동 주민센터 일대에서 주민들로부터 소송위임장을 받을 예정이다.

한편 인천시가 지난달 12일부터 30일까지 진행한 붉은 수돗물 피해 보상 접수에는 4만485세대와 805개 업체가 92억8,100만원의 보상금을 신청했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 5월 30일 수계 전환 중 기존 관로 수압을 무리하게 높이다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인천시는 공촌정수장의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26만1,000세대, 63만5,000명이 적수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
/인천=장현일기자 hich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