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5236 0182019091654995236 06 0601001 6.0.16-HOTFIX 18 매일경제 51191108 related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 16일 공판기일 나란히 출석 [MK★이슈]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과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16일 5차 공판에 나란히 출석한다.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는 제29형사부(부장판사 강성수)심리로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최종훈과 정준영 등 총 5인의 공판이 열린다.

이날 공판에는 피고인 5인과 피고인 측 변호인, 피해자 측 변호인이 참석하며, 증인 신문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2일 열린 4차 공판에서는 피해자의 증인 신문이 비공개로 이뤄졌다.

매일경제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이 5차 공판에 출석한다. 사진=옥영화 기자


최종훈과 정준영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일명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7월 16일 열린 첫 공판에서 최종훈의 법률대리인은 집단 강간을 도모한 적 없다고 혐의를 부인하며 “성관계가 없다고 생각하지만 피고인과 다른 진술이 있어 명확하진 않다. 그러나 성관계를 했더라도 피해자가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준영 측 역시 특수준강간 혐의에 대해 준강간 의도가 없었으며, 성관계는 있었으나 합의에 의한 것으로 상대방이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진행된 2차, 3차, 4차 공판은 피해자 증인신문으로 비공개로 진행된 가운데 피고인들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