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2835 0562019091554992835 01 01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related

‘조국 퇴진’ 단식·삭발… ‘박지원 3대 쇼’ 중 의원직 사퇴만 남았다

글자크기

반응은 엇갈려… 연일 공세 수위 높여가는 야권

세계일보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왼쪽)이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 쇼. 1.의원직 사퇴 2.삭발 3.단식.”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이 지난 10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삭발 소식에 남긴 댓글 내용이다. 이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국회에서 삭발식을 단행했다. ‘정치 9단’으로 불리는 박 의원은 이 같은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할 3가지의 이유로 “사퇴한 의원이 없고, 머리는 자라고, 굶어 죽은 사람이 없다”는 점을 꼽았다.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이 15일 조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단식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히면서 야권 의원들은 이제 ‘의원직 사퇴’ 카드만 남은 상황이다. 이를 두고 조 장관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들 사이에선 “왜 의원직 사퇴를 하는 사람은 나오지 않느냐”는 조롱까지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조국 반대’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단식하는 이학재·머리 민 이언주 “임명 철회”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어 “오늘부터 조국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다”고 선언했다. 그는 “어떻게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느냐”며 “문 대통령과 집권 세력이 자기 편이면 뭘 해도 괜찮다는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혀 있고,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 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과 문 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가 아닌 ‘친문 패권’이 판치는 나라가 되는 것”이라며 “국민은 개, 돼지로 전락하는 것”이라고 했다. 단식 농성 장소는 광화문광장 또는 국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언주 의원은 지난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삭발식을 열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타살됐다”며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음에도 문 대통령은 보란 듯이 그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이 지난달 2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그는 조 장관을 겨냥해 “과거 운동권 세력이 이제는 괴물이 돼버렸음을 목격하고 있다”며 “자본주의를 비판했으면서 비정상적 방식을 통해 자본주의의 단물을 빨아먹는 ‘위선자’가 됐다”고 꼬집기도 했다. 이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을 향해선 “국민을 무시하면 정권 퇴진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조 장관 임명 철회’ 목소리를 높였다.

◆응원·비아냥 ‘교차’… 한국당은 연일 ‘총공세’

야권 의원들의 이 같은 강경 투쟁을 놓고 응원과 비아냥이 교차하고 있다. 포털사이트 기사 댓글란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박 의원이 언급한 3가지를 이유로 들어 이들의 행태를 가리켜 ‘쇼’라는 지적이 있가 하면, “국민들을 대변하려고 노력하는 이들에게 무슨 막말이냐”는 등 옹호 목소리도 나온다.

세계일보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본청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은 조 장관 퇴진을 목표로 총공세를 펴고 있다. 한국당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국회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문재인은 사죄하고 조국은 사퇴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위선자 조국 사퇴 촉구 결의대회’라는 이름이 붙은 이 대회에는 한국당 의원들과 수도권 당협위원장, 보좌진, 외부 시민단체 등 수천명이 참석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 대회에서 “문재인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서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세운 게 아니냐며 정권 퇴진까지 말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며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세계일보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대회를 마친 뒤 광화문으로 이동해 ‘헌정 유린 위선자 조국 사퇴 국민 서명운동’ 광화문 본부 출범식을 열었다. 한국당은 세종문화회관 앞에 텐트를 설치하고 시민들에게 조 장관 사퇴 서명을 받을 방침이다. 서명 목표는 1000만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오는 21일 광화문에서 장외 집회를 재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