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2793 0722019091554992793 03 0301001 6.0.14-RELEASE 72 JTBC 0 related

대출 금리 '1%대'로 갈아탈까?…'방심 금물' 포인트는

글자크기


[앵커]

아파트 사면서 받은 대출 이자 때문에 힘든 분들 많으시죠. 내일(16일)부터 기존 담보 대출보다 금리가 더 낮은 안심 전환 대출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10년 만기로 온라인 신청을 하면 이자가 연 1%대로 떨어진다고 하는데요. 다만 갈아타기 전에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이 많다고 합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16일부터 신청할 수 있는 안심전환대출은 현재 시중에서 이자가 가장 쌉니다.

10년 만기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연 1.85%까지 떨어집니다.

2%대로만 금리가 낮아져도 이자 부담이 많이 줄어듭니다.

시중은행에서 1억 원을 연 3.85% 금리로 빌린 경우 지금은 이자를 매달 60만 원 가까이 내야합니다.

하지만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타면 매달 8만 원 넘게 아낄 수 있습니다.

20년 만기로 보면 2000만 원 넘게 아낄 수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대출을 받은지 3년이 안된 경우는 이자로 아끼는 돈이 중도에 상환할 때 내는 수수료보다 더 많은지 잘 따져봐야 합니다.

금리가 변하지 않는 상품이기 때문에 앞으로 시중 금리가 떨어질 경우도 고려해야 합니다.

[시중은행 관계자 : 향후 금리가 변동할 수 있으므로 이 부분에 대해 충분히 고려하신 후 결정하시는 편이 현명할 것 같습니다. (금리가) 훨씬 더 내려가서 주담대가 1%대로 가버리면 바꾼 사람들이 오히려 손해이니까요.]

이번 대출전환은 시가 9억 원 이하 집 한채만 있고 부부 소득을 합쳐 8500만 원 이하여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조승우)

이희정 기자 , 이화영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