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2403 1082019091554992403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집사부일체' 제이블랙·박지우·상승형재, 댄스 콜라보 '성공'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상승형재와 제이블랙, 박지우가 완벽한 무대를 펼쳤다.

1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제이블랙이 양세형의 몰입에 당황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지우는 제자들에게 '차차차'를 한 번 보고 느낌을 따라해보라고 했다. '차차차'를 본 제자들은 "포기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라며 어려운 동작에 놀랐다. 이어 이상윤은 진지하게 춤을 췄지만, 그 진지함이 더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극했다. 박지우는 웃다가 눈물까지 흘렸다. 신성록은 할 동작이 없자 박수를 유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 와중에도 이상윤은 혼자 기본 스텝을 췄다.

박지우는 '파소도블레', '차차차'를 출 제자들을 선택했다. '파소도블레'는 이상윤이었다. 이에 관해 박지우는 "'차차차'를 봤는데 안 될 것 같아서다. 나도 안 되는 게 있다"라고 밝혔다. 박지우는 "댄서 상윤이란 슬로건 붙이게 해줄게"라고 예고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런 가운데 제이블랙은 양세형, 육성재에게 암전 댄스를 추천했다. 오직 자신에게만 몰입할 수 있다고. 제이블랙은 할렘 셰이크를 직접 선보였다. 제이블랙은 "자세 잡는 데만 2년 걸렸다. 하루 만에 못 하겠지만, 흉내라도 내라"라고 밝혔다. 제이블랙이 계속 2년이 걸린 걸 강조하자 양세형은 "위기의식 느낀 거냐"라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 리허설 시간. 이상윤은 시작은 제대로 했지만, 케이프가 풀리지 않아 동선이 무너졌다. 이승기, 신성록, 양세형도 들어갈 타이밍을 놓쳤다. 다시 마음을 다잡은 제자들은 불안한 마음을 이겨내려 쉼 없이 연습에 매진했다.

이후 본공연이 시작됐다. 이상윤은 강렬한 눈빛으로 등장, 첫 동작에 이어 케이프 뜯기까지 성공했다. 마무리까지 완벽했다. 이어진 제이블랙, 육성재, 양세형, 신성록, 이승기, 박지우까지 성공적으로 무대를 펼쳤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