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1981 0352019091554991981 02 0201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related

조국의 세번째 과녁…“검사 조직문화 바꿔 비극 막겠다”

글자크기
검찰 개혁 가속 행보

추석 연휴 김홍영 검사 묘소 찾아

상명하복식 조직문화 수술 의지

당시 상관의 검사장 승진도 겨냥

“평검사 목소리 교육·승진 반영”

18일 ‘수사공보 준칙 개정’ 논의

‘피의사실 공표 땐 감찰’ 담길 듯

대검찰청, 조직문화 개선 상황 등

자료 알리며 적극 해명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추석 연휴에 2016년 상관의 폭언 등으로 스스로 세상을 떠난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찾아 검찰 조직 문화와 교육·승진 제도 개선을 주문했다. 장관 취임 당일인 지난 9일 ‘검찰개혁추진지원단 구성’, 11일 ‘검찰 직접수사 축소와 감찰제도 개선’에 이어 세번째로 내놓은 검찰개혁 과제인 셈이다. 대검은 김 전 검사 사망 이후 법무부와 검찰의 대응 노력 등을 담은 자료를 일부 기자들에게 전달해, 조 장관 취임 이후 법무부와 대검찰청 사이 힘겨루기가 지속되는 모양새다.

■ 세번째 검찰개혁 과제로 ‘검사 교육·승진 제도’ 지목

조 장관은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의 김 전 검사 묘소를 참배했다. 조 장관은 “검사 조직 문화, 검사 교육 및 승진 제도를 제대로 바꿔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며 “연휴가 끝나면 검사 교육과 승진 문제를 살펴보고 특히 다수 평검사의 목소리를 듣고 교육과 승진 과정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조 장관은 9일 취임 직후 검찰개혁추진지원단 구성을 지시하며 검찰개혁에 시동을 걸었다. 11일에는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와 감찰 제도 개선을 약속했고, 다시 사흘 만인 14일 김 전 검사 묘소를 찾아 김 전 검사 부모를 위로하며 검찰의 조직 문화와 교육·승진 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 장관이 김 전 검사 사건에 주목한 이유는 해당 사건이 상명하복식 검찰 조직 문화의 폐해를 집약한 사건이라 인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서울남부지검 형사부 2년차 검사였던 김 전 검사는 2016년 5월19일 33살에 스스로 세상을 뜨면서 업무 스트레스와 직무 압박감을 토로하는 유서를 남겼다. 김 전 검사의 유족은 직속상관이던 김대현 부장검사의 폭언과 폭행 때문에 아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하며 항의했고, 법무부는 대검찰청 감찰 결과를 토대로 김 전 부장검사를 같은 해 8월 해임했다. 김진모 서울남부지검장은 검찰총장 경고를 받았다. 당시 김 전 검사 유족 쪽은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 이들이 검찰 중간간부로 승진할 수 있었던 검찰 조직 문화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

이날 조 장관은 “신임 검사 교육은 당연히 필요하지만, 징계를 받은 검사가 왜 승진했는지 검토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당시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였던 조상철 서울서부지검장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더해졌다. 지휘 계통상 지검장과 부장검사 사이에 있던 조 지검장은 당시 어떤 징계도 받지 않았고, 이후 2017년 8월 인사에서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으로 발탁됐다. 그 뒤 대전지검장을 거쳐 현재 서울서부지검장을 맡고 있다. 조 지검장 승진을 두고 당시 김 전 검사 유족 쪽이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대검, 별도 자료 전달하며 적극 대응

조 장관의 이날 행보에 대검은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조 장관이 김 전 검사 부모를 만난 시각 대검은 김 전 검사 사건 이후 법무부와 검찰의 대응과 변화를 요약한 자료를 만들어 일부 기자들에게 보냈다.

자료에는 △2016년 8월 조직 문화 개선 태스크포스(TF) 운영 △2017년 하반기부터 고검검사급 인사에 리더십 평가 등 다면평가 도입 △지난해 1월 ‘검찰 의사결정 과정에서의 지휘 지시 내용 등 기록에 관한 지침’ 및 ‘검사의 이의제기 절차 등에 관한 지침’ 제정 △지난해 2월 검사윤리강령에 ‘상하급자 상호존중 및 소통’ 규정 신설 등이 담겼다. 검찰 자체적으로 제도 개선 노력을 꽤 해왔다는 반박인 셈이다.

한편 조 장관은 18일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당 의원들과 당·정 협의를 열어 법무부 훈령인 ‘인권 보호를 위한 수사공보준칙’ 개정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개정안은 검찰의 피의사실공표를 제한하고 검사가 이를 어길 경우 감찰을 받을 수 있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 관계자는 “전임 박상기 장관 때부터 검토해오던 것”이라며 “구체적 일정이나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법무부는 대검 감찰부장에 공모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인사 절차를 진행하는 등 후속 조치를 서두르고 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