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1667 0042019091554991667 01 0101001 6.0.14-RELEASE 4 YTN 0 related

"민생 우선" vs "정권 심판"...정기국회 시작부터 진통

글자크기

[앵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이른바 추석 민심에 대한 여야의 해석은 크게 엇갈렸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이른바 조국 블랙홀에서 벗어나 민생에 주력하라는 게 국민 명령이라고 강조한 반면, 한국당은 조국 장관을 사퇴시키고 정권을 심판해 달라는 것이 민심의 요구라고 반박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연휴 동안, 추석 민심을 둘러 본 더불어민주당의 메시지는 민생 우선이었습니다.

국민은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 민생 먼저 챙기기를 강조했다며, 민심의 명령을 받들어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은) 조국의 블랙홀을 넘어서길 희망한다고 하셨습니다. 정쟁의 악순환을 멈춰야 합니다.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돌보라는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도록 전력을 다하겠습니다.]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도 분명히 했습니다.

민주당은 당장 이번 주에 법무부와 당정 협의회를 열고,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안 처리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당정은 권력 기관 개혁에 제도적 완결을 위해 역량을 총동원할 것입니다. 금주 중 당정 협의를 개최해 검찰개혁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겠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추석 민심이 하나같이 무도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달라고 외쳤다면서, 엇갈린 평가를 내놨습니다.

국회에서 소속 의원들과 지지자들까지 모여 장외 집회를 연 한국당은 민생을 외친 여당을 향해 적반하장이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민심은) 이 무도한 정권 반드시 심판해달라고 외쳤습니다. 이제 정기국회는 야당의 판입니다. 저희는 정기국회에서 대정부질문, 국정감사 통해서 조국 국감을 만들겠습니다.]

조국 장관 임명에 반발해 일부 의원들이 삭발식을 벌인 데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비서실장을 지내기도 했던 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하기도 했던 주광덕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이 핵심 수사에 주춤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주광덕 / 자유한국당 의원 : 조국 장관에 대한 직접적이고 핵심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왠지 지금 검찰이 주춤거리고 좌고우면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시작으로 정기국회가 본격적으로 문을 열지만, 조국 장관 임명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여전히 거센 상황이어서 의사일정이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