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70932 0432019091254970932 03 0301001 6.0.12-RELEASE 43 SBS 0 related

아베 보란 듯 해외 M&A…원천기술 업체 아예 사버린다

글자크기

<앵커>

일본의 수출 규제 속에 우리 기업들이 원천기술을 가진 해외 기업을 인수합병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지원하기 위한 협의체도 출범했습니다.

노동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완성된 반도체를 검증하는 시험 장비에 들어가는 부품인 '테스트 소켓'을 만드는 국내 중견기업입니다.

이 업체는 5년 전 첨단 소재 기업으로 유명한 일본 JSR의 자회사 1곳을 인수합병했습니다.

특허 분쟁 위험에 자체 연구 개발과 영업 확대에 어려움이 생기자 원천기술 업체를 아예 사버린 것입니다.

그 후 매출은 2배로 늘었고 보유 특허도 600여 개로 늘어났습니다.

지난달 일본 수출 규제가 확대 시행되자 이번에는 관련 공정의 '도금'과 '정밀세공' 기술을 가진 일본 업체에 대해 추가 M&A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김정렬/ISC 사장 : 자체 국산화를 한다고 하지만 시간이 꽤 많이 걸리고, 그런 거보다 원천기술을 가진 회사들을 잘 발굴하면 더 빠르게, 그리고 낮은 가격에 기술 확보가 가능합니다.]

수출 규제 사태가 불거진 지난 7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일본 기술을 따라잡는 데 반세기가 걸린다며 해외 원천 기술을 사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는데, 경영계와 코트라, 산업은행 등 은행들이 연합한 해외 M&A 공동지원 협의체가 출범했습니다.

인수 대상 기업을 찾으면 금융자금을 적극 지원하는 방식입니다.

[박지언 차장/코트라 투자 M&A팀 : '2대 주주' 지분을 확보한다든지…100% 인수하겠다는 좁은 범위의 M&A에서 조금 더 광범위하게 '전략적 파트너'를 확보할 수 있는 도구로도 활용될 수 있습니다.]

비용과 시간이 필요한 국산화 연구 개발 대책과 함께 이미 다국적 인수합병이 일상화된 국제 기업 환경을 효율적으로 활용하자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남일·전경배, 영상편집 : 황지영, CG : 박상만, VJ : 한승민)
노동규 기자(laborstar@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기사 모아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의혹 수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