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70694 0372019091254970694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달리는 노래방’ 광주 시민들과 함께 흥겨운 시간→ ‘딱점’은 전원 실패(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부르면 복이 와요 달리는 노래방'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시민들과 함께하는 흥겨운 시간이 이어졌다.

12일 방송된 KBS2 추석 특집 '부르면 복이 와요 달리는 노래방'에서는 시민들과 호흡을 맞추는 MC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MC 붐, 유세윤과 차오루는 광주광역시 무등산 수박마을로 찾아갔다. 시장이 열리고 있던 만큼 많은 시민들의 ‘복달방’에 관심과 도전은 계속됐다. 시민들의 노래 점수가 83점이 나올 경우 100만원의 상금과 한우 세트를 받게 된다. 이후 ‘딱 맞춰야 하는 점수’라는 뜻에서 83은 딱점이라고 불렸다. 하지만 시민들의 흥겨운 노래에도 불구하고, 83점에는 번번이 실패했다는 후문. 무등산 수박마을에서는 최연소 참가자가 등장했다. 윤수현의 ‘천태만상’을 나이답지 않은 관록있게 선보여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펭귄마을로 이동했다. MC들이 도착했을 땐 이미 많은 시민들이 복달방에 호기심을 보이고 있었다. 시민들의 도전이 이어졌고, 그 중 알라딘 OST 'SPEECHLESS'를 시원한 고음으로 완벽하게 선보인 도전자가 돋보였다. 붐은 “무대라고 부를 만한 실력”이라며 감탄했다. 하지만 펭귄마을에서도 상금의 주인공은 나타나지 않았다.

MC군단은 마지막으로 광주광역시의 유스퀘어로 떠났다. 첫 도전자는 선미의 ‘가시나’를 요염한 댄스와 함께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나현재의 ‘참 좋다’를 불렀던 한 중년의 참가자는 “젊은이들이 있어 우리가 건강하다. 건강한 나라를 만들자”고 말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비가 와 인원이 줄어들자 MC들은 무대를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던 중 광주에서의 마지막 도전자가 깜짝 도전했다.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불러 감성 촉촉한 노래실력을 선보였지만, 84점으로 아쉽게 도전에는 실패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