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70464 0512019091254970464 02 0204001 6.0.11-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보복운전 혐의' 최민수도 항소…檢 항소 결정에 입장 바꿔

글자크기
뉴스1

보복운전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최민수가 4일 1심 공판을 받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9.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보복운전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최민수씨(57)가 항소했다.

12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최씨 측 변호인은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검찰이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한 데 이어, 최씨도 항소하면서 양측은 다시 유무죄를 다투게 됐다.

최씨는 지난해 9월17일 낮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하고 상대 운전자에게 욕설을 한 혐의 등(특수협박·특수재물손괴·모욕)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 4일 열린 1심 선고에서 재판부는 "피고인의 운전행위가 피해자에게 상당한 공포심을 주는 행위이고 실제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법정에서 피해차량 운전자를 탓할 뿐 반성하고 있지 않다"면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최씨는 1심 선고 뒤 항소 여부를 묻는 질문에 "좀 더 생각해봐야한다"면서도 "더 이상 똥물을 묻히고 싶지 않다"면서 사실상 항소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여왔다.

그러나 검찰이 항소하면서, 최씨 측도 입장을 바꿨다. 검찰은 1심에서 최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한 바 있다.
minssu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