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70453 0182019091254970453 01 0104001 6.0.12-HOTFIX 18 매일경제 54455239 related

조국 자택 컴퓨터하드도 교체 정황

글자크기
매일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PC 반출을 도운 증권사 직원이 조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 드라이브 교체에도 관여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법조계와 일부 언론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에서 일하는 프라이빗뱅커(PB) 김모(37) 씨를 불러 조사했다.

그는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하기 이틀 전인 이달 1일 자정께 정 교수와 함께 경북 영주 동양대로 내려가 정 교수 연구실에서 데스크톱 컴퓨터를 갖고 나온 혐의(증거 인멸)를 받고 있다. 이후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한 이후에 정 교수는 김 씨 트렁크에 보관 중이던 컴퓨터를 임의 제출했다. 김 씨는 조 장관 부부 자택에 들러 정 교수가 집에서 사용해온 데스크톱 컴퓨터 하드를 교체해준 정황도 드러났다. 김 씨는 이 하드를 보관하고 있다가 검찰의 고강도 수사가 이어지자 임의 제출했다.

검찰은 김 씨가 컴퓨터 하드 드라이브를 구입한 영수증을 발견하고 추궁한 끝에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 측은 검찰 진술에서 "VIP 고객인 정 교수가 부탁했기 때문에 거절할 수 없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가 조 장관의 부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조 장관을 만난 적도 있다고도 진술했다.

김 씨는 정 교수가 '컴퓨터 하드를 바꿔야 하니 차를 가져오라'고 해 응했으며, 동양대에도 사실은 하드를 교체하러 내려갔던 것'이라고 검찰에 진술했다. 미리 구입해 간 하드 드라이브 사이즈가 동양대 연구실 컴퓨터의 하드 사이즈와 맞지 않아 컴퓨터를 통째로 들고 올라왔다는 것이다.

앞서 조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아내가) 몸이 좋지 않은 상태라 김 씨가 운전했고, 제 처는 부산으로 갔다"고 해명했다.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