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70070 0022019091254970070 02 0201001 6.0.11-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여성 신고자 패대기친 경찰 "팔 잡아당겨 제지"…CCTV 보니

글자크기
중앙일보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 훼손 범인을 잡아달라고 신고한 중년 여성이 출동 경찰관에게 패대기를 당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신고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출동한 경찰관이 신고인 A씨를 넘어뜨리는 정황이 확인돼 해당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소재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누군가 자동차 유리에 껌을 붙이고 갔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고 이후 경찰과 A씨 사이에 다툼이 벌어졌다.

현장 CCTV에는 A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달라며 경찰관의 팔을 잡아 당기자 경찰이 A씨를 바닥에 넘어뜨리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A씨가 바닥에 쓰러져 있는데도 경찰관은 휴대전화를 만지작거리는 등 추후 조치를 취하지 않는 모습도 확인됐다.

중앙일보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TN에 따르면 A씨는 출동 경찰관이 기분 나쁘게 말해 대화를 녹음했는데, 이를 본 경찰관이 휴대전화를 빼앗으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휴대전화를 되돌려 달라고 요청했지만 강제로 경찰차에 태워 자신을 연행하려 했으며 폭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A씨가 이전부터 비슷한 사안으로 수시로 경찰에 신고를 해왔고, 사건 당일에는 욕설과 함께 경찰관의 팔을 잡아당겨, 제지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경찰관도 단순히 팔을 빼려다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했고, 공정한 수사를 위해 이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이관해 즉시 수사에 착수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