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9664 0022019091254969664 02 0204001 6.0.12-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경찰, 장제원 아들 '바꿔치기' 의혹 풀 열쇠인 휴대폰 확보

글자크기
경찰이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낸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 장용준(19·래퍼 노엘)씨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12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씨의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 사건 관련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해 확보했다고 밝혔다. 장씨와 장씨 대신 음주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A(27)씨, 장씨의 동승자 등 3명의 휴대전화가 경찰 손에 들어간 것이다.

중앙일보

지난 7일 오전 2시 40분 음주사고 직전 장용준씨 차량 추정 CCTV 영상. [사진 MBC 뉴스데스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장씨와 동승자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는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장씨에 대해 범인도피교사, 과속운전, 사고 후 미조치 혐의 등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휴대전화 속 기록과 메신저 대화 내용 등을 분석해 장씨의 범인도피교사 등 추가 혐의를 입증할 내용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 40분쯤 서울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현장 경찰이 측정한 그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장씨는 다치지 않았고 피해자는 경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현장에 없던 A씨가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며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이 제기됐다. A씨는 이에 대해 경찰 조사에서 '장씨와 친해서 전화를 받고 도와주러 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