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4634 0512019091254964634 06 06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237400000 1568237411000 related

[RE:TV] '악마가' 이설, 영혼 계약 후 180도 달라진 모습…'구원' 원했다

글자크기
뉴스1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설이 악마와의 계약서에 서명하고 달라졌다.

지난 11일 오후에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 고내리/연출 민진기)에서는 모태강(류, 박성웅 분)과의 영혼 계약서에 서명한 김이경(이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이경은 자신의 눈 앞에서 피투성이가 된 루카(송강 분)에 오열했다. 김이경은 "왜 나한테만"이라고 소리치며 절규했다.

김이경은 넋을 놓은 채 루카를 껴안고, 자신이 서동천임을 밝히는 하립(서동천, 정경호 분)을 바라봤다. 하립은 루카를 살리기 위해 김이경에게 악마와의 영혼 계약을 종용했다.

김이경은 "평범해지고 싶다"며 "나 때문에 불행한 사람 아무도 없게, 슬퍼지는 사람 아무도 없게, 그냥 평범하게"라고 말했다. 계약서에 '구원'이라는 글자와 함께 김이경이 서명했고, 루카는 피투성이의 모습으로 병원으로 걸어 들어갔다.

김이경의 주위가 제자리로 돌아왔다. 루카가 병원으로 걸어 들어갔고, 김택상(정기섭 분)이 병상에서 일어났다. 유동희(손지현 분)의 동영상도 모두 삭제됐다.

김이경은 하립에게 "아저씨가 돌아왔는데 전 왜 행복하지 않아요?"라고 물었다. 하립은 미안하다고 답했다. 김이경은 "보고 싶었어요, 그리고 안녕히 계세요"라며 굳은 표정으로 말했다.

김이경은 집을 찾았다. 김이경은 김택상에게 "나 봤으면 사과해야지. 무릎 꿇고 진심으로 빌어"라며 모든 속내를 털어놨다. 김이경의 달라진 모습에 정선심(소희정 분)과 경수(임지규 분)는 자책했다.

김이경은 지서영(이엘 분)과 하립에게 자신을 위한 요구를 거침없이 내뱉어 모두를 당혹하게 했다. 김이경은 하립에게 콘서트를 하고 싶다고 했고, 하립은 시간을 달라고 했다. 김이경은 "저 이제 아저씨 안 믿어요"라며 차갑게 바라봤다.

이어서 김이경은 유동희에게 "네가 남친이랑 싸웠든, 동영상을 찍었든 난 관심 없다"며 쌀쌀맞게 굴었다. 루카는 서동천의 기타를 버리는 김이경의 모습에 "내가 알던 켈리가 아니야"라며 김이경을 말렸다. 김이경은 루카에게 "너 때문에 기적이 시작됐어. 네 아버지가 너 때문에 영혼을 팔았어. 널 살리려고, 그리고 서동천씨는 하립이 됐지. 하립이 서동천씨야"라고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김이경은 하립의 추락을 위해 이충렬(김형묵 분)에게 손을 내밀었다.

한편,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