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996 1102019091254963996 08 0803001 6.0.12-HOTFIX 110 조선비즈 0

가격 싸진 새 아이폰

글자크기
조선비즈

애플이 10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있는 본사에서 공개한 아이폰11프로. /연합뉴스



애플이 수년째 이어진 혁신 부재(不在) 끝에 마침내 아이폰 가격을 낮췄다. 애플은 10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사옥의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11' 3종을 공개했다. 보급형 아이폰11(6.1인치 화면)과 고급형 모델 아이폰11프로(5.8인치), 아이폰11프로 맥스(6.5인치)다. 고급형 2개 모델은 아이폰 최초로 3개의 후면 카메라를 달았다. 넓은 화각을 찍을 수 있는 초광각 렌즈도 탑재했다.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이미 도입한 기술을 뒤늦게 적용한 것이다. 5G(5세대 이동통신) 기능도 지원하지 않는다.

오히려 화제가 된 대목은 '고가(高價) 정책'을 고수해온 애플이 신제품 가격을 깎았다는 것이다. 아이폰 11 최저가는 699달러(약 83만원)로 전작인 아이폰XR보다 50달러 낮다. 아이폰11프로와 프로맥스는 각각 999달러, 1099달러로 전작과 동일하다. 미·중 무역 전쟁 여파로 중국에서 생산한 아이폰에 관세 부과를 앞둔 불리한 상황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다. 최근의 판매 부진이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아이폰11은 미국에는 오는 20일, 한국에는 10월 말쯤 출시될 전망이다.

애플은 이번 행사에서 새로운 유료 콘텐츠 구독 서비스인 애플 아케이드(게임)와 애플TV플러스(영화·드라마 등 동영상)를 각각 월 4.99달러(6000원)에 선보였다. 경쟁사보다 낮은 가격이다. 예컨대 디즈니가 오는 11월 출시 예정인 디즈니 플러스는 월 6.99달러, 현재 유료 동영상 1위인 넷플릭스는 월 8.99달러다.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 제품 구매자에겐 1년간 TV 구독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실리콘밸리=박순찬 기자(ideachan@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