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937 0252019091254963937 02 0204002 6.0.26-RELEASE 25 조선일보 34769254 false false false false 1568224853000 1568225017000 related

박근혜 前대통령, 어깨 수술 위해 16일 입원

글자크기

법무부 "통증 호전 안돼 허용"… 검찰은 형집행정지 2차례 불허

징역 25년을 선고받고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추석 연휴가 끝난 뒤인 오는 16일 외부 병원에 입원해 어깨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법무부는 11일 "최근 외부 병원에서 정밀 검사한 결과, 박 전 대통령의 좌측 어깨 부위 수술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이 있었다"며 "박 전 대통령 의사를 고려해 입원한 뒤 수술하기로 했다"고 했다. 또 "구치소 소속 의료진의 진료 및 외부 의사의 초빙 진료, 외부병원 후송 진료 등을 통해 박 전 대통령 치료에 최선을 다했으나 어깨 통증 등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다"고 했다.

2017년 3월 31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박 전 대통령은 그간 어깨 통증 외에도 경추와 요추 디스크 증세를 비롯한 지병 악화를 호소하며 외부 치료를 받게 해달라고 요청해 왔다. 앞서 수감 2년여 만인 지난 4월에도 허리 디스크 등 건강상의 이유로 검찰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가 기각된 바 있다. 형집행정지는 형사소송법에 따라 건강이 안 좋거나 70세 이상 고령의 수형자 등에게 검찰이 형의 집행을 일시적으로 정지시켜주는 제도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5일에도 검찰에 두 번째 형집행정지 신청을 냈으나 서울중앙지검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는 "수형 생활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형집행정지 결정은 검찰의 고유 권한이므로 법무부가 관여할 사안이 아니지만 박 전 대통령의 수술과 치료를 위해 외부 병원에 입원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외부 병원에서 수술 일정이 끝나는 대로 다시 서울구치소에 수감된다.

[박국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