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900 0252019091254963900 01 0102001 6.0.12-HOTFIX 25 조선일보 37814762 related

국무회의 거친 172억 규모 사업인데 文대통령 "개별 기록관 지시한 적 없어"

글자크기

국가기록원 "설치 전면 재검토"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문 대통령 퇴임 시기에 맞춰 건립하려던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에 대해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행정안전부 소속 국가기록원은 세종시의 통합 대통령기록관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어 2022년 5월을 목표로 172억원 규모의 문 대통령 기록관 설립을 추진하고,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내년 예산안에 부지 매입비 등 32억원을 편성했었다. 그러나 대통령 퇴임 이후와 관련된 민감한 문제를 정부가 대통령과 청와대의 지시 없이 단독 추진할 수 있느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개별 기록관 추진이 언론 보도로 알려져 문제가 되자 청와대가 이 사업을 정부와 논의했던 청와대 실무진이나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에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문 대통령은 개별 기록관 추진에 대해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이 불같이 화를 내셨다"고도 했다. 정부가 문 대통령을 위한 대통령기록관을 부산 인근에 별도 설립하려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야당들은 강하게 반발했었다. 국가기록원은 이날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했다.



[정우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