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829 0682019091254963829 03 0303002 6.0.12-HOTFIX 68 동아일보 0 related

미래에셋, 7조원에 美 최고급호텔 15곳 ‘통큰 쇼핑’

글자크기

뉴욕-LA 등 주요도시 객실 6912개… 국내 금융사 최대 해외 대체투자

경영난 中안방보험 보유 매물, 블랙스톤 등 대형업체 누르고 인수

박현주 회장 “글로벌 분산투자 중요”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미국 내 최고급 호텔 15곳을 한꺼번에 인수했다. 투자비용만 58억 달러(약 6조9142억 원) 이상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금융회사가 해외에서 체결한 대체투자 인수계약 가운데 최대 규모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미국 내 주요 거점 지역에 있는 5성급 호텔 15개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공식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지만 58억 달러 이상인 것으로 전해진다.

호텔 15곳은 안방보험이 지난 2016년 세계 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으로부터 매입한 자산이다. 해외 고급 호텔들을 공격적으로 인수하던 안방보험은 경영진이 불법 자금 모집과 사기 등 혐의로 체포되고, 경영권이 중국 보험당국으로 넘어가는 등 경영난이 심화하자 보유 호텔들을 매물로 내놓게 됐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올해 초 시작된 인수전에서 블랙스톤, 브룩필드 등 글로벌 투자자들을 누르고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협상을 진행해 왔다.

이번에 인수하게 된 호텔들은 뉴욕 로스앤젤레스 시카고 등 주요 도시 9곳에 있다. 뉴욕 맨해튼의 센트럴파크가 내려다보이는 JW매리엇 에식스하우스 호텔,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리츠칼턴 하프문베이 리조트, 시카고와 마이애미의 인터콘티넨털 호텔 등이 포함됐다. 15개 호텔의 객실은 6912개, 연회장 면적은 6만6000여 m²(약 2만 평) 이상이다.

7조 원에 육박하는 인수 자금은 미래에셋그룹 자기자본 투자와 대출 등을 통해 마련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등 미래에셋그룹 계열사에서 2조4000억 원을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기자본 투자와 현지 대출로 조달한 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1조 원은 지분 형태로 기관투자자들로부터 조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수는 미래에셋그룹이 2000년대 초반부터 선도해 온 대체투자 전략에 따른 것이다. 2004년 국내 최초 부동산 펀드를 선보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이후 2006년 중국 상하이 푸둥 핵심 지구에 위치한 미래에셋타워를 시작으로 호주의 ‘포시즌스 시드니’, 하와이의 ‘하이엇 리젠시 와이키키’ 등 세계 곳곳의 유명 호텔과 부동산을 인수해 왔다.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홍콩 회장 겸 글로벌투자전략고문은 최근에도 임직원에게 “철저하게 지속적 수익을 창출하는 우량자산에 투자해야 한다. 높은 수익만 좇는 익숙한 투자보다는 불편하고 힘든 의사결정이 되더라도 글로벌 분산투자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적으로는 이번 호텔 인수 또한 휴양을 위한 리조트와 도심 내 호텔 비율을 동일하게 맞췄고, 여러 브랜드로 이뤄져 분산투자 효과를 노렸다는 평가다. 희소성으로 인해 향후 매각 차익도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관광산업이 지난 10년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이 중 호텔업이 연평균 6%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 뉴욕=박용 특파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