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372 0902019091254963372 05 0501001 6.0.17-RELEASE 90 아주경제 0

[추석&나들이]추석 연휴, 에버랜드에 보름달이 뜬다?!

글자크기
아주경제

에버랜드 우주관람차 한가위 보름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가위 연휴, 에버랜드엔 추석의 상징 '보름달'이 뜬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추석의 상징인 보름달(full moon)을 콘셉트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한 것.

9월 12일부터 15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 지름 40미터 규모의 국내 최대 보름달이 날씨와 상관없이 매일 밤하늘을 밝힌다.

지름 40미터 크기의 우주관람차를 영상이 상영되는 초대형 스크린으로 활용 중인 에버랜드는 추석 연휴를 맞아 우주관람차 스크린 전면에 초대형 보름달을 띄울 예정이다.

스크린을 가득 채운 보름달에는 달에서 방아를 찧고 있는 토끼와 하늘을 두둥실 떠다니는 풍등까지 다채로운 모습들을 볼 수 있어 온 가족이 함께 모여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기에 좋다.

포시즌스가든에서도 보름달을 하루종일 만날 수 있다.

포시즌스가든에는 불빛이 들어오는 가로 4미터, 세로 3미터 크기의 보름달 라이팅 포토스폿이 설치되는데, 낮에는 보름달을 배경으로 앞에서 사진 찍고, 밤에는 포토스팟 뒤로 들어가 보름달과 함께 이색 실루엣 촬영을 할 수 있다.

보름달의 둥근 모양을 닮은 민속놀이 10여 종을 체험할 수 있는 '보름달 놀이존'이 추석 연휴 기간 카니발 광장에서 운영된다.

'보름달 놀이존'에서는 에버랜드 관람객 누구나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무료로 대형 팽이, 소고 치기, 상모 돌리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와 자이언트 다트게임을 즐길 수 있다.

같은 기간 카니발 광장에서는 한복을 입은 에버랜드의 대표 캐릭터 레니, 라라와 기념촬영을 할 수 있는 특별한 포토타임도 진행된다.

추석을 맞아 에버랜드 동물원에서도 특별 이벤트가 펼쳐진다.

코아티, 사막여우 등이 살고 있는 프렌들리랜치에서는 추석 연휴를 맞아 사육사가 동물들의 특징과 생태 정보에 대해 설명해주고 손님들과 윷놀이 대결을 펼쳐 먹이주기 체험 기회를 선물하는 '한가위 애니멀톡'이 매일 2회씩 진행된다.

맹수사파리인 사파리월드와 초식사파리인 로스트밸리를 동시에 집중 탐험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 한정으로 '그랜드 스페셜투어'가 하루 2팀씩 특별 운영된다.

그랜드 스페셜투어에서는 전용 프라이빗 차량에 탑승해 사자, 호랑이, 불곰 등 맹수를 만나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말하는 코끼리로 유명한 코식이와 기린들을 가까이서 만나 교감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이 외에 탐험가가 돼 동물원 곳곳을 누비며 흑백목도리여우원숭이, 포큐파인, 과일박쥐 등 신기한 동물들을 만나고 스탬프를 찍어 오면 소정의 경품을 증정하는 '신기한 동물 스탬프랠리'도 눈여겨보자.

한편 할로윈 축제가 한창인 에버랜드에는 새롭게 오픈한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 뿐만 아니라 레니의 마법학교, 달콤살벌 트릭오어트릿 거리공연 등이 다양하게 진행된다.
기수정 기자 violet1701@ajunews.com

기수정 violet170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