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141 0372019091154963141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210287000 1568210599000 related

'악마가' 정경호, 이설에 "네 영혼 내가 돌려놓을 거다"…윤경호 사망(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악마가' 방송캡쳐


정경호가 이설에게 영혼을 돌려놓을 거라고 약속했다.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하립(정경호 분)이 김이경(이설 분)의 영혼을 돌려받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루카(송강 분)가 김이경에게 가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김이경은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루카를 붙잡고 오열했다. 하립은 루카를 발견하고 김이경에게 "나랑 계약하자 네 영혼 네 소원이면 루카 살릴수 있어 내가 다 해결해준다고 했잖아 소원이 4개나 이루어지는거야 딱 하나만 루카를 위해서 쓰자 할수 있지 경아"라고 제안했다. 모태강은 "너무 무거운 부탁이다. 너의 영혼은 즉시 회수되고 소원은 단 하나뿐이야"라고 했다. 계약서를 다시 확인한 하립은 "일단 루카부터 살리자 나머지 네 소원은 내가 다 이루어줄게"라고 말했다.

김이경은 "그냥 평범해지고 싶어 나때문에 불행한 사람 아무도 없게 나때문에 슬퍼지는 사람 없게 그냥 평범하게"라고 말했고 김이경의 계약서에 '구원'이라는 소원이 작성되었다. 그리고 김이경이 계약서에 싸인을 하자 루카가 병원에서 살아난 채로 발견되었다.

공수래(김원해 분)는 하립에게 "못난놈 네놈이 시작했어 처음부터 네놈 욕심때문에 이 계약이 시작 됐어. 네 영혼을 팔아서 루카를 살린게 아니라 이경이의 소원으로 루카가 살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립은 "나는 영혼이 없으니까 나도 모르게 어쩔 수 없이 나는 지금 영혼이 없는 거다"라고 변명했다. 이에 공수래는 "네놈 영혼은 멀쩡하다. 자네가 이경이한테 계약을 하겠다고 한 순간 그놈이 영혼을 돌려놨다. 순전히 자신의 의지대로 한거다"라고 설명했다.

김이경의 계약으로 김이경의 아빠 김택상(정기섭 분)이 일어나고 친구 유동희(손지현 분)의 동영상이 사라졌다. 김이경은 집으로 돌아가 아빠 김택상에게 "무릎꿇고 당신이 나한테 한 짓들 전부 사과해"라며 엄마 정선심(소희정 분)과 경수(임지규 분)에게도 매몰차게 대했다. 이어 김이경이 전과 전혀 달라진 모습으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김이경은 루카에게 "기적을 믿어? 네 아버지가 너 때문에 영혼을 팔았다. 너를 살리려고 하립이 서동천씨다"라고 밝혔다. 사실을 알게된 루카는 하립을 찾아가 "미안해요. 내가 계속 아파서"라고 말했다. 하립은 "돌아가 집으로"라고 답했다.

하립이 이충렬(김형묵 분)과 대화하던 중 김이경이 찾아왔다. 김이경은 "아저씨는 막지 못해요. 이제 하립은 추락할겁니다. 하립은 지난 10년간 작업해온 모든 곡들이 표절인게 드러날거다"라며 자신의 녹음본을 들려줬다. 하립은 "네 영혼 돌려놓을 수 있는 방법 있을거다. 내가 반드시 돌려줄게"라고 했다. 이어 김이경은 "음악 그만두세요 그리고 아저씨가 돌려주는게 아니라 내가 되찾는거다. 원래 내꺼잖아요. 소울엔터에서도 나가주세요. 아저씨는 되고 이충렬 대표님은 안되고 아저씨는 뭐가 다른데요?"라며 자신이 원하는 것을 말했다.

강과장(윤경호 분)은 김이경의 영혼을 되찾기 위해 애쓰는 하립에게 "인간의 의지 영혼이 없어도 가끔 돌아온다고 들었다. 해결책을 찾아야겠죠. 우리 각자 스스로"라고 말했다. 이어 강과장은 차에서 정신을 잃은 사람을 구하려다 교통사고를 당했다. 그리고 강과장은 자신이 그리워하던 딸과 재회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