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061 1082019091154963061 06 0602001 6.0.2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208873000 1568208875000 related

'악마가' 이설, 박성웅과 계약 후 영혼 잃었다… '180도 돌변'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설이 영혼을 잃고 180도 돌변했다.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하 '악마가(歌)') 13화에서는 하립(정경호 분)의 부탁으로 영혼 계약을 한 김이경(이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립은 죽은 루카(송강)를 살리기 위해 김이경에게 영혼 계약을 요구했다. 이에 김이경은 소원으로 "그냥 평범해지고 싶어. 나 때문에 불행한 사람 아무도 없게 나 때문에 슬퍼지는 사람 없게 그냥 평범하게"라고 말한 후 영혼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이후 루카는 살아났고, 식물인간이었던 김이경의 아버지도 일어났다. 또 친구 유동희(손지현)의 동영상이 하루아침에 사라졌다.

그러나 김이경의 영혼은 회수됐고, 이에 180도 돌변했다. 아버지에게 "나 봤으면 사과해야지. 무릎 꿇고 진심으로 빌어. 남은 생은 반성하면서 조용히 사시라"라고 소리쳤다. 또 주변 사람들에게 막말하며 상처를 주는 모습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