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2926 0372019091154962926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207253000 1568207258000 related

"평범해 지고 싶다" '악마가' 이설, '구원'을 소원으로 박성웅과 계약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악마가' 방송캡쳐


이설이 박성웅과 계약했다.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김이경(이설 분)이 모태강(박성웅 분)과의 계약서에 서명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루카(송강 분)가 김이경에게 가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김이경은 "왜 자꾸 나한테 불행한 일이 생기는데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라며 절규했다. 루카를 발견한 하립(정경호 분)은 김이경에게 계약하자고 부탁했다. 모태강은 "너무 무거운 부탁이다. 너의 영혼은 즉시 회수되고 소원은 단 하나뿐이야"라고 했다. 계약서를 다시 확인한 하립은 "일단 루카부터 살리자 나머지 네 소원은 내가 다 이루어줄게"라고 말했다.

김이경은 "그냥 평범해지고 싶어 나 때문에 불행한 사람 아무도 없게 나때문에 슬퍼지는 사람 없게 그냥 평범하게"라고 말했고 김이경의 계약서에 '구원'이라는 소원이 작성되었다. 그리고 김이경이 계약서에 싸인을 하자 루카가 병원에서 살아난 채로 발견되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