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2924 1082019091154962924 06 0602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207236000 1568207255000 related

'악마가' 이설, 영혼 계약서에 사인하고 송강 살려냈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설이 영혼 계약서에 사인을 하고 송강을 살려냈다.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하 '악마가(歌)') 13화에서는 루카(송강)가 김이경(이설 분)의 눈앞에서 트럭 사고를 당했다.

이날 하립(정경호)은 트럭 사고를 당한 채 누워있는 루카를 보고 "왜 이러고 있니 일어나 봐 아빠야"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모태강은 "잊지 마라. 지금 너희를 구원할 자 오직 나 하나일 뿐이야"라고 말했다.

이어 하립은 김이경에게 영혼 계약서를 건네며 "경아 계약하자. 나랑 계약하자. 네 영혼 네 손이면 루카 살릴 수 있어. 내가 다 해결해준다고 했잖아. 악마한테 네 영혼 내놓으면 소원이 이루어져. 딱 하나만 루카에게 쓰자 할 수 있지?"라고 부탁했다.

한참을 고민한 김이경은 모태강에게 "그냥 평범해지고 싶어. 나 때문에 불행한 사람 아무도 없게 나 때문에 슬퍼지는 사람 없게 그냥 평범하게"라고 말한 뒤 영혼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이어 루카는 눈을 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