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2382 0292019091154962382 08 0804001 6.0.17-RELEASE 29 OSEN 54114396

[롤챔스 승강전] 강현종 한화생명 감독, "이제부터 내년 시즌 준비하겠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승리한 기쁨이 아닌 오랜기간 함께 해왔던 진에어와 우리 팀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말해주고 싶었다."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주최하지 못한 강현종 한화생명 감독은 굵은 눈물을 흘리면서 속내를 털었다. 하지만 이내 그는 "이제부터 내년 시즌을 준비하겠다"며 다시는 승강전까지 몰리는 실패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화생명은 11일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벌어진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승격강등전 진에어와 최종전서 3-0으로 승리했다. 1, 2세트 중반까지 주도권을 내주기도 했지만, 집중력을 끌어내면서 천금같은 승리를 쟁취했다. 이로써 한화생명은 2020시즌 LCK 잔류를 결정했고, 진에어는 차기 시즌은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시작하게 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만난 강현종 한화생명 감독은 "첫 승강전을 치러보니 힘들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결승전 준비하는 것 보다 승강전 준비하는게 더 힘들다는 이야기를 했다. 결승전은 패해도 준우승인데, 승강전은 패하면 챌린저스라는 중압감이 힘들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처음으로 겪어본 승강전에 대해 말했다.

경기 전 선수들에게 따로 주문한 것이 있냐는 물음에 그는 "패자전이 늦게 끝나서 숙소에 도착하니깐 12시였다. 오늘은 최대한 편안하게 하자고 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면 경직될 수 있으니, 늘상 하던 스크림을 한다는 기분으로 경기장에 가자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시즌을 돌아보면서 아쉬웠던 순간을 묻자 강현종 감독은 "코칭스태프 입장에서는 첫 경기부터 마지막 경기까지 아쉬움의 연속이었다. 이긴 경기도 돌아보면 아쉬웠다. 어찌보면 승강전에 내려와 그런게 아닌 지금까지 시즌 중 가장 치열했고, 힘든 시즌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강 감독은 내년은 이제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많은 걸 느낀 시점이었다. 사무국과 선수단 전제가 내년 시즌을 위해 준비할 생각이다. 전력 보강도 염두하고 있다. 우리가 특급 선수에 대해 영입을 하려면 시기적이나 여러가지 요소들이 맞아야 한다. 내부적인 회의를 통해 좋은 방향으로 내년 시즌을 준비하겠다"라고 차기 시즌 구상에 대해서도 말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