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2195 0242019091154962195 08 0801001 6.0.12-HOTFIX 24 이데일리 0

[IFA 2019]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폐막..中업체 베끼기 여전

글자크기

삼성·LG, AI와 IoT 등 기반으로 한 혁신 제품 대거 소개

LG, '삼성 QLED TV' 화질 수준 문제삼아 공격하기도

中업체, 한층 커진 존재감 과시..도넘은 베끼기 여전

이데일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전자가 마련한 ‘QLED 8K TV’ 전시장 (사진=김종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를린(독일)=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가 6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6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기업이 혁신 가전·IT(정보기술) 제품을 선보이며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은 가운데 화웨이와 TCL 등 중국 기업도 발 빠른 기술 추격으로 한층 커진 존재감을 과시했다.

◇가전은 역시 코리아..위상 다시 확인

삼성전자(005930)는 이번 행사에서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5세대 이동통신(5G) 등 첨단 기술과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기반으로 한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국내에서 이미 인기를 끌고 있는 맞춤형 ‘비스포크 냉장고’와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무선청소기 ‘제트’ 등을 유럽 시장 출시에 앞서 IFA 2019에서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8K TV 대세화를 위해 55인치부터 98인치까지 8K TV 전 라인업을 전시해 해당 분야 리더십을 공고히 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자사 첫 폴더블(Foldable·접히는 형태)폰인 ‘갤럭시 폴드(Galaxy Fold)’를 일반 관람객에게 선보였다. 전시장에는 이를 체험해보려는 관람객이 몰리면서 긴 줄이 형성돼 주변이 마비될 정도였다. 갤럭시 폴드를 만져보기까지는 짧게는 20분에서 길게는 40분까지 줄을 서야만 했다.

LG전자(066570)는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을 주제로 진화한 AI를 적용한 가전·IT 제품이 변화시킬 새로운 생활공간을 선보였다. 전시장에 마련한 LG 씽큐 홈을 통해 관람객이 음성으로 TV 채널을 검색하거나 공기청정기를 작동하는 등의 시연을 통해 자사 AI 기술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특히 LG전자는 전시 기간 중 자사 ‘나노셀 8K TV’와 ‘삼성 QLED 8K TV’ 화질을 비교 평가하는 전시물을 설치하고 기자간담회까지 열어 “삼성 QLED 8K TV는 국제 해상도 기준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고 공격에 나섰다.

LG전자는 지난 1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공개해 호평을 받은 세계 최초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을 다시 한 번 공개한 것은 물론 지난 5월 출시한 듀얼스크린폰의 후속작인 ‘LG V50S 씽큐(ThinQ)’도 최초로 선보였다.

이데일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LG전자가 자사 전시 부스 내 마련한 ‘나노셀 8K TV’와 ‘삼성전자 QLED 8K TV’ 간 화질 비교 전시물. (사진=김종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中 “기술 격차 제로”..베끼기 제품 여전

IFA 2019에서는 화웨이와 TCL, 하이얼 등 중국 가전·IT 기업이 총출동하면서 한층 커진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중국 업체만 882곳으로 전체 참여 기업(1856곳)의 절반 수준인 48%에 달했다.

특히 이들 중 ‘맏형’인 화웨이는 리처드 위 최고경영자(CEO)가 개막 기조연설자로 나서 주목을 끌었다. 그는 7나노 EUV(극자외선) 공정을 적용한 세계 첫 5G(5세대 이동통신) 통합칩 ‘기린 990 5G’를 공개하고 이달 중 출시할 자사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메이트30’에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퀄컴과 삼성전자 등을 제치고 가장 먼저 5G 통합칩을 상용화하는 업체가 될 것이라고 선언한 것이다.

종합 가전·IT 기업으로 급성장 중인 TCL은 다양한 8K TV 라인업부터 서빙 로봇과 혁신 가전 등을 선보였다. 여기에 내년 출시 예정인 폴더블 스마트폰과 태블릿 시제품까지 공개하면서 큰 관심을 받았다.

현장에서 기자와 만난 찰스 저우(Charles ZOU) TCL 글로벌R&D센터장(사장)은 “TCL은 삼성전자와 화웨이 같은 시장 리더는 아니지만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첫 번째 추격자로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 기업은 올해도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을 베낀 소위 ‘미투(me-too·모방)’ 제품을 줄줄이 선보였다.

중국 TV 업체 창홍은 삼성전자 ‘더 세로 TV’와 LG전자 ‘오브제 TV’를 합친 듯한 TV 시제품을 전시했다. 이 제품은 더 세로처럼 화면이 세로로 돌아가면서도 TV 뒷 부분에 서랍장을 부착해 물건 등을 보관할 수 있게 했다.

하이얼은 LG전자의 스타일러를 빼닮은 의류관리기를 공개했다. 외관부터 옷장 형식의 얇으면서도 길쭉한 디자인으로 내부는 상단에 옷을 걸 수 있도록 하고 하단에는 스팀 관리를 위한 물통을 탑재하는 등 스타일러와 매우 유사했다. 특히 스타일러처럼 옷을 흔들어 터는 ‘무빙행어’ 방식을 채택했으며, 살균과 탈취를 위한 스팀 기능, 제습 건조, 바이러스 제거 등 탑재한 기능마저 스타일러와 똑같았다.

이번 행사에서 다양한 폴더블 기기를 선보인 TCL은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를 빼닮은 폴더블폰을 소개했다. 이 제품은 갤럭시 폴드와 마찬가지로 이중구조 힌지를 채택했고 소재감부터 로고 위치까지 비슷한 디자인을 해 관람객 사이에서 “갤럭시 폴드를 떠올리게 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TCL은 이 제품을 내년 중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중국 가전 업체 하이얼이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선보인 LG전자의 ‘스타일러’를 외관부터 기능까지 빼닮은 의류관리기 시제품. (사진=김종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