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1957 0012019091154961957 01 0102001 6.0.12-HOTFIX 1 경향신문 0 related

문 대통령, 개별 기록관 추진 ‘격노’ “뉴스 보고 당혹…원하지 않는다”

글자크기

건립 계획 백지화될 듯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대국민 추석인사를 녹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개별 기록관 건립을 추진한다는 전날 정부 발표와 관련해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가기록원은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개별 기록관 건립 계획은 사실상 백지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개별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씀하시면서 불같이 화를 내셨다”고 전했다.

다만 ‘건립 계획이 폐지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국가기록원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대통령이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힌 이상 정부가 개별 기록관 건립을 추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개별 기록관 건립을 언론 보도를 통해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과 직결된 정부 사업을 대통령에게 제대로 보고도 하지 않은 채 추진한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앞서 국가기록원은 통합 대통령기록관 사용률이 83.7%에 달했다며 2022년까지 총 172억원을 들여 문 대통령의 개별 기록관을 짓겠다고 발표했고, 야당은 예산 낭비라며 반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추석 인사에서 “보름달이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이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또 “활력있는 경제가 서로를 넉넉하게 하고 공정한 사회가 서로에게 믿음을 주며 평화로운 한반도가 서로의 손을 잡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국 법무장관 임명 과정에서 불거진 딸 대입 특혜 논란 등을 의식해 공정 사회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추석 연휴 이후 북·미 실무협상 재개 등에 맞춰 평화행보를 본격화하겠다는 예고로 풀이된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