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1626 0512019091154961626 04 0402001 6.0.12-HOTFIX 51 뉴스1 0

아베 "한국 관련 대응, 새 내각서도 변함없다"

글자크기

"청구권협정 위반 등 신뢰 훼손…적절한 대응 요구"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1일 오후 관저에서 개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새 내각에서도 한국 관련 대응에 변함이 없을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NHK·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관저에서 환 개각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일방적인 한일청구권협정 위반 등 국가 간 신뢰를 해치는 행위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는 국제법에 따라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 방침은 일관된 것으로서 새로운 (내각) 체제 하에서도 조금도 바뀌는 게 없다"며 "(한국은) 먼저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켜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자신을 제외한 전체 19명의 장관급 각료 가운데 17명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배상 판결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조치, 그리고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문제로 한국 측과 갈등을 빚어온 외무상, 경제산업상, 방위상 등 주요 부처 각료들이 모두 바뀌었다.

그러나 이렇게 바뀐 각료 자리를 아베 총리와 생각을 같이하는 보수·우익 성향의 측근 인사들이 차지하면서 오히려 한일관계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관측마저 제기되고 있는 상황. 아베 총리의 이날 발언 역시 한일관계의 향후 험로를 예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베 총리는 악화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선 "한국 측이 먼저 강제징용 피해 배상판결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