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1570 0012019091154961570 08 0803001 6.0.12-HOTFIX 1 경향신문 0

아이폰11, 시력도 체력도 좋아졌지만 혁신은 없었다

글자크기

애플, 3종 공개…프리미엄 모델에 ‘한발 늦은’ 트리플 카메라 장착

초절전 배터리로 성능 향상돼 종전보다 사용 시간 4~5시간 늘어

5G 모델 없고, 외형도 그대로…후면 카메라 ‘인덕션 연상’ 조롱도

경향신문

애플의 한 임원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신제품 공개행사 중 아이폰11과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를 소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디지털일안반사식(DSLR)급 카메라와 초절전 배터리를 넣은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은 이번 제품에 대해 “한계를 뛰어넘는 기술”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나 5세대(G) 이동통신 모델이 빠진 데다 “애플다운 혁신은 없었다”는 비평이 나온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를 열고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를 공개했다.

프리미엄 모델인 아이폰11 프로와 프로 맥스는 후면에 1200만화소의 광각, 망원, 초광각을 담당하는 3개(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했다. 애플로선 첫 트리플 카메라 적용이다. 광학 줌은 최대 4배까지 가능하며, 버튼 하나로 3가지 렌즈가 포착한 화각 간 전환을 쉽게 할 수 있다. 애플 월드와이드 마케팅 수석부사장 필 실러는 “이 제품은 프로라고 부르는 첫번째 전화기”라면서 “일반인은 물론 프로들이 믿고 작업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동영상의 경우 초고해상도(UHD)로 불리는 4K 촬영을 지원한다. 편집이 쉬워져 화면 돌리기나 잘라내기, 노출 증가, 필터 적용 같은 효과를 바로 만들어낼 수 있다. 사진을 찍다가 동영상 촬영으로 전환하고 싶을 때는 셔터 버튼을 길게 누르면 된다. 배터리 성능도 향상돼 아이폰11 프로는 사용 시간이 종전 아이폰XS보다 4시간,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아이폰XS 맥스보다 5시간 늘어났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사용한 아이폰11 프로와 프로 맥스의 디스플레이는 ‘슈퍼 레티나 XDR’이라고 이름 붙였다. 아이폰11 프로는 5.8인치,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6.5인치 크기다.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기본 모델인 아이폰11은 후면에 1200만화소의 광각, 초광각 2개(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면 카메라도 1200만화소로 4K·슬로모션 비디오 촬영이 가능하다. 색상은 검정, 하양, 빨강, 자주, 초록, 노랑 등 6가지다. 아이폰11 시리즈는 ‘나이트 모드’를 이용해 어두운 곳에서도 밝은 데 있는 것처럼 피사체 색감을 살려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애플은 ‘A13 바이오닉’ 칩셋을 탑재한 아이폰11 시리즈가 타사 제품보다 빠른 중앙처리장치(CPU)와 뛰어난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가격은 아이폰11은 99만원부터, 아이폰11 프로는 139만원부터,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155만원부터 시작한다.

그러나 아이폰11 시리즈를 두고 ‘혁신’으로 보기 어렵다는 비판도 나왔다. 나이트 모드는 화웨이 스마트폰 ‘P30 프로’에 이미 적용된 기능이다. 트리플 카메라 역시 작년 초 화웨이를 필두로 삼성전자와 LG전자도 내놓아 새롭지 않다. 인터넷상에는 정사각형 안에 후면 카메라를 넣은 디자인을 놓고 주방가전 ‘인덕션’을 연상시킨다는 글도 올라왔다. 앞서 아이폰X 시리즈의 전면 노치 디자인은 ‘탈모폰’으로 조롱당한 바 있다.

무엇보다 통신 속도와 폼팩터(외형)의 개선도 없었다. 삼성전자는 올 들어 세계 최초 5G폰인 ‘갤럭시S10 5G’와 접었다 펴는 폴더플폰 ‘갤럭시폴드’를 처음 상용화했다. 반면 애플은 LTE를 기반으로 과거의 제품 외형을 그대로 유지하는 데 머물렀다. 이제 소비자들의 냉정한 평가만 남았다.

구교형 기자 wassup01@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