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1187 0042019091154961187 02 0201001 6.0.12-RELEASE 4 YTN 0 related

수납원 vs 도로공사, 물러섬 없는 대치...명절에도 이어질 듯

글자크기

[앵커]

고속도로 요금소 수납원들의 한국도로공사 점거 농성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일단 강제해산은 보류했지만 도로공사와 수납원 노동자들이 양보 없는 주장을 펴면서 추석에도 대치 상황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윤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도로공사 본사 2층 로비.

고속도로 요금소 수납원 200여 명이 자리를 펴고 앉았고, 경찰이 수납원을 에워싸고 둘러앉았습니다.

직접 고용을 주장하며 지난 9일 시작한 요금소 수납원들의 농성이 며칠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대법원 판결에 따라 같은 소송을 진행 중인 수납원도 도로공사가 직접 고용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박순향 / 민주노총 톨게이트지부 부지부장 : 국가적으로 경비 낭비하지 말고, 똑같은 일을 해 온 사람들입니다. 지금이라도 도로공사가 1,500명 전원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또 대법원 판결로 직접 고용이 확정된 400여 명에게 환경 미화가 아닌 수납 업무를 맡기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추석 명절을 도로공사 본사에서 보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순향 / 민주노총 톨게이트지부 부지부장 : 계속해서 무력으로만 우리를 진압하려고 하고 304명만 직접 고용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한다면 저희는 이곳에서 추석을 맞을 수밖에 없고요.]

도로공사도 물러서지 않고 있습니다.

이미 수납 업무를 전담하는 자회사를 만들어 5천여 명을 고용한 만큼 본사 소속 직원이 수납 업무를 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소송이 진행 중인 수납원은 개개인의 근무 경력 등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앞선 판례를 똑같이 적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최승일 / 한국도로공사 자회사설립팀장 : 지난 7월 1일부터 자회사가 본격적으로 운영되고 수납 업무는 자회사에서 전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납 업무는) 진행을 할 수가 없습니다.]

도로공사는 경찰에 시설물 보호를 요청했지만, 노사 간 대화가 필요하다고 본 경찰은 강제 해산을 보류했습니다.

수납원 노동자와 도로공사가 한 치의 물러섬 없이 같은 주장을 반복하면서 양측의 대치 상황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윤재[lyj1025@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