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0065 0682019091154960065 07 0701001 6.0.11-RELEASE 68 동아일보 0

코미디 vs 액션 vs 범죄…‘추석 극장 대전’ 어떤 영화가 웃을까?

글자크기
추석 연휴 극장을 찾는 관객을 잡기 위해 한국 영화 세 편이 동시에 맞붙는다. 해마다 추석 극장가 단골손님이던 사극이 사라지고 코미디와 액션, 범죄 등 각기 다른 장르가 맞붙었다.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나쁜녀석들:더 무비’ ‘타짜: 원 아이드 잭’(타짜3)이 11일 동시 개봉했다.
동아일보

힘을내요 미스터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힘을 내요…’는 ‘선생 김봉두’(2003년) ‘이장과 군수’(2007년)로 한국 코미디영화의 한 획을 그었던 배우 차승원과 ‘럭키’(2016년)로 690만 명을 모은 이계벽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 사고로 지적장애를 얻은 아빠 철수(차승원)가 백혈병으로 투병하는 어린 딸(엄채영)과 재회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우여곡절 끝에 이 어색한 부녀는 함께 대구로 떠나게 되고, 아이 같은 아버지와 철든 딸의 좌충우돌 로드 무비가 펼쳐진다. ‘착한 코미디’를 전면에 내세웠지만 영화 후반부는 눈물, 콧물이 가미된 드라마가 지배한다.
동아일보

나쁜녀석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쁜녀석들…’는 OCN 인기 드라마 ‘나쁜녀석들’의 주요 등장인물인 오구탁 반장(김상중)과 박웅철(마동석)을 중심으로 새로운 스토리를 펼쳐나간다.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벌어지자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오구탁과 박웅철에 사기꾼 곽노순(김아중)과 전직 경찰 고유성(장기용)이 가세한다. ‘나쁜 놈들이 더 나쁜 놈을 잡는다’는 원작의 틀은 유지하되 극장 스크린으로만 즐길 수 있는 스케일 큰 액션을 더했다. 특히 마동석의 매력과 전매특허 액션신이 볼거리.
동아일보

타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짜3’은 2006년 추석 개봉해 약 600만 명의 관객을 모은 ‘타짜’ 시리즈의 3번 째 작품. 종전과 달리 화투가 아닌 포커를 소재로 했다. 짝귀(주진모)의 아들로 흙수저 공무원 준비생인 도일출(박정민)은 위험한 포커 판에 휘말려 벼랑 끝에 선다. 일출은 정체불명의 타짜 애꾸(류승범)가 설계한 거액이 걸린 포커 판에 까치(이광수)와 권원장(권해효), 영미(임지연)와 함께하며 인생을 건 도박을 시작한다. 원작을 그대로 따르기보다 ‘흙수저’로 대변되는 청년들의 현실 등 시대상을 녹여냈다. 이번 추석 개봉하는 한국영화 3편 가운데 유일하게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어린이들과 함께 볼 만한 작품도 있다. 첫 주인을 잊지 못하고 수차례 환생을 거쳐 마침내 주인과 재회한 강아지를 다룬 ‘베일리 어게인’(2018년)의 후속작 ‘안녕 베일리’(5일 개봉)는 새로운 친구 ‘씨제이’를 중심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나간다. 주인을 위해 견(犬)생을 거는 모습이 강아지들의 명품 연기로 되살아난다. 4일 개봉한 ‘헬로 카봇: 달나라를 구해줘’는 지구를 정복하려는 치올라 외계인들에 맞서 카봇과 달의 뒷면에 사는 토끼족의 연합작전을 그렸다.

11일 ‘플레이모빌: 더 무비’도 눈길을 끈다. 1974년 첫 발매해 지금까지 사랑받는 장난감 ‘플레이모빌’의 첫 극장 판. 로봇과 바이킹, 요정, 공룡 등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다양한 캐릭터들이 한자리에 모여 모험을 펼친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