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57312 1082019091154957312 06 0602001 6.0.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0552661 related

'컬투쇼' 박정민·이광수·최유화 "'타짜3' 오늘 개봉, 함께 해주세요"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박정민과 이광수, 최유화가 '컬투쇼'에 출연해 출연작 '타짜: 원 아이드 잭'을 알렸다.

1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감독 권오광)의 배우 박정민과 이광수, 최유화가 출연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11일 개봉해 상영 중이다.

이날 박정민은 영화에 대해 "1, 2편과 다르게 저희는 포커로 변경이 됐다. 원작 만화가 포커를 다루고 있다. 팀플레이로 작업을 한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이에 DJ 김태균과 신봉선은 "영화에 류승범 씨가 나온다고 들었다"고 얘기했고, 박정민은 "팀을 모으는 애꾸라는 역할로 나오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봉선이 "기사로 봤다. 류승범 씨를 섭외하기 위해 박정민씨가 손편지를 썼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말하자 박정민은 "섭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 때 선배님이 인도네시아에 있었다. 감독님이 대본을 가지고 인도네시아에 가신다기에, 팬레터 같은 것을 써서 접어드렸다. 제가 감히 '영화 한 편 같이 하시죠'라고 얘기할 수는 없었다. 자기소개같은 편지였다"고 말했다.

신봉선은 "류승범 씨의 마음을 움직인 것 아니냐"고 되물었고, 박정민은 "저도 몰랐다. 언론시사회 때 선배님이 그 얘기를 하셔서 알게 됐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최유화도 "영화가 요즘 시대에 맞게 각색돼있다. 중요한 것은 마돈나가 나온다. 제가 연기했다"고 웃었다. 또 "제가 가장 늦게 캐스팅돼서, 준비 시간이 조금 촉박하기도 했었다"고 떠올렸다.

이후 함께 공개된 이광수의 스틸을 본 신봉선은 "역시 배우다. 영화 속에서 보면 다른 사람같다"고 칭찬했다. 박정민은 공개된 '타짜: 원 아이드 잭'의 포스터 속 이광수를 가리키며 "이선균 선배님처럼 나오지 않았나"라고 덧붙였다.

청취자들은 "감독님 이름부터 영화 느낌이 있다"며 감독 이름인 권오광을 언급했고, 신봉선은 "오광은 다 할 수 있지 않냐"며 폭소했다.

이어 청취자들이 전한 배우들에 대한 다양한 목격담이 전해지며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안겼고 박정민과 이광수, 최유화 세 사람은 영화에서 유행어가 될 만한 자신의 대사들을 읊으며 "영화가 흥행이 돼야 유행어도 나올 수 있다"고 영화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11일 개봉해 상영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라디오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