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54277 0512019091154954277 01 0103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172332000 1568172341000 related

황교안 "공정·자유 외친 文정권 민낯 조국 청문회서 드러나"

글자크기

"조국 가족, '가족 사기단'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어"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삭발을 마친 박인숙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2019.9.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김민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겉으로는 공정과 자유를 외치고 정의를 외쳤던 문재인 정권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민낯이 지난 한 달 동안 청문회를 통해 낱낱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 부평 문화의 거리 입구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조 장관은) 자기 딸은 황제처럼 교육시키고 청년들에게 눈물을 안겼다"며 "이게 과연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냐"고 말했다.

그는 "조국은 범법자로 지난 청문회 과정에서 정말 수많은 범죄가 쌓여있던 것이 드러났다"며 "(조 장관은) 가족 펀드를 통해 불법으로 엄청난 돈을 벌었다. 이게 과연 정의롭나"고 비판했다.

이어 "또 자기 딸은 입학비리를 통해 남들은 들어가기 힘든 대학에 들어갔다. 이런 것들이 과연 우리가 꿈꾸던 그런 나라냐"며 "또 조국의 부인은 조사도 안해보고 (검찰이) 기소를 했다. 증거가 차고 넘친다는 말 아니겠냐"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조 장관의) 조카는 외국으로 도피 했다"며 "시중에는 이것을 두고 가족 사기단 아니냐는 이런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라니 말이되느냐"며 "조국이 취임사에서 검찰의 인사권을 살펴보겠다는 말을 왜 했겠느냐"며 "자신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무력화하려는 것이다. 앞으로 검찰 수사가 과연 공정하고 정의롭게 되는지 여러분 두눈으로 똑똑히 지켜봐 주기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정말 무도한 정부 밑에서 잘 사는 대한민국이 2년만에 폭망해 버리지 않았냐"며 "국민의 웃음을 앗아간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