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47205 0232019091154947205 08 0801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1491830 false true true false 1568159433000 1568159511000

애플 아이폰11 3종 발표…"혁신 대신 가성비 높였다"(종합)

글자크기

초광각 카메라가 핵심…4K 동영상 촬영도 지원

소비자 놀라게 할 와우 포인트는 부족

눈에 띄는 대목은 전작 대비 저렴하거나 같은 가격

폴더블폰, 5G폰 등 혁신 쏟아지는 와중에

애플, 가격 고공행진 멈출 수밖에 없었던 듯

이외에 애플워치5, 7세대 아이패드도 공개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애플이 마침내 신형 아이폰 3종을 공개했다. 애플은 초광각 카메라를 최대 무기로 내세웠다. 하지만 소비자는 놀라지 않았다. 초광각 카메라는 이미 삼성전자를 비롯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진영에서 매우 보편화된 기능이기 때문이다. 소비자가 웃음 지은 포인트는 오히려 가격이었다. 신형 아이폰 3종의 가격은 전작과 비교해 싸거나 같다. 2019년 스마트폰 업계에서 폴더블폰, 5G폰과 같은 폼팩터·네트워크 혁신이 쏟아지자 애플로서는 아이폰 가격 고공행진을 멈출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신형 아이폰 이름은 아이폰11·11 프로·11 프로 맥스…핵심은 초광각 카메라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아이폰11·아이폰11 프로·아이폰11 프로 맥스를 공개했다. 이 중 아이폰11이 지난해 아이폰XR을 계승한 보급형 모델, 아이폰11 프로·아이폰11 프로 맥스가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를 계승한 고급형 모델이다.


핵심은 후면 초광각 카메라다. 아이폰11 프로·아이폰11 프로맥스는 초광각·광각·망원 렌즈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했다. 이에 따라 사용자는 넓은 화각의 풍경 사진을 찍거나 좁은 공간에서도 많은 피사체를 화면에 담을 수 있다. 또 역동적인 구도의 부감(높은 곳에서 내려다보고 촬영한 것)·앙각(아래에서 올려다보고 촬영한 것) 사진도 촬영 가능하다. 아이폰11은 전작과 같이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으나 기존의 망원 렌즈가 초광각 렌즈로 바뀌었다. 광학줌의 경우 고급형은 최대 4배, 보급형은 최대 2배 가능하다.


이외에도 초고해상도(UHD)로 불리는 4K 동영상 촬영을 지원하며 편집 도구 강화돼 화면 돌리기나 잘라내기, 노출 증가, 필터 적용 같은 효과를 줄 수 있다. 셔터를 길게 누르면 사진 촬영에서 동영상 촬영으로 바뀌는 기능도 도입됐다.사진을 찍다가 동영상 촬영으로 전환하고 싶을 때는 셔터 버튼을 길게 누르면 동영상 촬영으로 바뀌는 기능도 도입됐다.


신형 아이폰에는 모두 애플의 최신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A13 바이오닉 칩이 탑재됐다. 머신러닝을 활용해 중앙처리장치(CPU)·그래픽처리장치(GPU)·뉴럴 엔진의 성능을 극대화하고 업무량은 균형을 이루도록 했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또 저전력 설계로 처리 성능은 20∼30% 높이면서 전력 소모는 30∼40% 절감했다. 배터리 성능도 향상돼 아이폰11 프로는 사용 시간이 전작보다 4시간, 아이폰 11 프로 맥스는 전작보다 5시간 늘었다. 아이폰 11도 1시간 더 쓸 수 있게 됐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비자는 아이폰 대신 가격을 보고 놀랐다

초광각 카메라·4K 동영상 촬영·편집 도구 강화 모두 아이폰에 새로 도입된 기능이다. 그러나 하드웨어 자체에서 소비자를 놀라게 할 만한 '와우 포인트'는 없다. 아이폰11 3종에서 혁신으로 일컬어진 기능 대부분 삼성전자, LG전자, 화웨이 등 주요 안드로이드 제조사들에 의해 이미 도입된 것이기 때문이다. 이미 갤럭시S10 5G, V50 씽큐 등에서는 한 발 더 나아간 쿼드 카메라까지 탑재된 상황이다. 아이폰11 3종은 최신 고급 스마트폰의 필수 기능으로 자리잡은 5G 역시 지원하지 않는다.


대신 애플은 전작보다 합리적인 가격 정책으로 소비자의 구매욕을 자극하는 전략을 펼쳤다. 아이폰11의 최소 가격은 699달러(약 83만원)로 전작보다 50달러 싸졌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의 최소 가격은 각각 999달러(약 119만원), 1099달러(약 131만원)로 전작과 동일하다. 한 이통업계 관계자는 "매년 아이폰 최고 가격을 경신하며 '고급 스마트폰=100만원 시대'를 연 애플이기에 가성비를 높인 전략은 이례적"이라며 "국내 출고가도 비슷한 구도로 책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형 아이패드, 애플워치도 함께 공개…편의성 높였다

애플은 이날 7세대 아이패드, 애플워치5 시리즈도 공개했다. 7세대 아이패드는 10.2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애플의 외부장치인 스마트 키보드를 연결해 쓸 수 있다. 아이패드는 특히 새로 도입된 독자 운영체제(OS) 아이패드 OS과 결합해 멀티태스킹 기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여러 개의 앱을 띄워놓고 작업할 수 있고, 앱 간 전환도 간편해졌다. 가격은 329달러(약 39만2000원)부터 시작한다.


애플워치 시리즈5는 상시 표시형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기존 제품의 경우 손목을 들어 올리거나 화면을 두드려야만 화면이 켜지고 평상시에는 꺼져 있었다. 내장형 나침반을 갖춰 지도 위에서 사용자의 위치와 가는 방향을 확인할 수 있고 경도와 위도, 고도, 경사까지 파악 가능하다. 안전기능을 지원해 넘어짐 감시가 가능하고 전 세계 150개국 이상에서 119 같은 긴급 구조전화를 버튼 하나로 걸 수 있는 기능도 도입됐다.


애플의 신성장동력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 플러스는 월 구독료가 4.99달러(약 5900원)로 책정됐다. 특히 가족 이용권 가격으로 6명까지 시청할 수 있다. 국내 출시 시기는 미정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