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44722 0022019091154944722 01 0101001 6.0.11-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심상정 대표가 어머니와 통화하자 '손으로 얼굴 가린 훈련병'

글자크기

[포토사오정]

추석 앞두고 군부대로 달려간

이해찬·손학규·심상정 대표

중앙일보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추석을 앞둔 10일 경기도 육군 25사단 신병훈련소를 방문했다. 한 훈련병(가운데)이 심 대표가 생활관에서 자신의 부모님과 통화를 하자 얼굴을 가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나란히 군부대를 방문했다.

중앙일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0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박한기 합참의장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서울 용산구의 합동참모본부를 찾아 군 지휘부를 격려하고 안보태세를 점검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북한이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발사한 것을 거론하며 "발사와 거의 동시에 (발사 사실을) 확인하고, 제게도 참고사항으로 전달됐다"며 "우리 군의 안보태세가 아주 견고하다는 것을 잘 보여준 사례"라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서울 강서구 수방사 1 방공여단과 경기도 김포시 제505 방공대대를 방문했다.

중앙일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앞)가 10일 경기도 김포시 제505방공대대를 방문해 한국형 휴대용 대공미사일 '신궁'을 시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 대표는 군 관계자로부터 한국형 휴대용 대공미사일 '신궁' 과 단거리 지대공 유도무기인 ‘천마’ 등 대공 무기들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손 대표는 휴대용 대공미사일 ‘신궁’을 어깨에 메고 직접 조준을 하는 등 시연도 했다. 이후 손 대표는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식사를 같이하며 장병들을 격려했다.

중앙일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경기 김포시 제505 방공대대를 방문해 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한국형 휴대용 대공미사일 '신궁'을 어깨에 메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서울 강서구 수방사 1방공여단에서 장병과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경기도 양주시 육군 25사단 신병훈련소를 방문했다.

중앙일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남면에 위치한 2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병을 격려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심상정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추석을 앞둔 10일 육군25사단 신병훈련소를 방문해 훈련병들에게 점심식사를 배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훈련소를 방문한 심 대표는 훈련병들을 안아주며 격려했다. 내무반을 방문한 심 대표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한 훈련병이 부모님과 통화를 할 수 있게 해 주었다. 훈련병은 심 대표가 자신의 어머니와 통화하며 훈련소에서 자녀가 잘 있다고 안부 등을 전하자 얼굴을 가리며 수줍은 표정을 짓기도 했다.

점심시간에는 심 대표가 앞치마를 두르고 장병들을 위해 배식 봉사를 하고 함께 식사도 했다. 식사를 마친 뒤 심 대표가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장병들을 격려하자 훈련병들도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인사했다.

중앙일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생활관에서 자신의 휴대폰으로 훈련병에게 가족과 통화를 연결해주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심상정 대표(오른쪽)가 자신의 휴대폰으로 부모님과 통화를 하고 있는 훈련병의 휴대폰을 빼앗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 대표는 이날 군부대 방문 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겠다"며 '병영문화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심 대표는 우선 "병사 월급체계를 완전히 새롭게 짜야 한다"며 "부모의 금전적 도움 없이 군 복무를 하고 복무를 마치면 목돈 1천만원 정도를 남겨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구조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려면 최소 월급 100만원은 필요하다"며 "(재원 마련을 위해선) 인건비를 국방예산 비중 4.2%에서 0.8%만 늘려 5%대를 만들면 된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심상정 대표가 자신의 휴대폰으로 한 훈련병이 가족과 통화를 할 수 있게 해 준 후 전화를 바꿔 훈련병 부모와 통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심상정 대표(왼쪽)가 10일 육군25사단 신병훈련소를 방문 해 훈련병과 손으로 하트를 만들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현동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