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06102 1092019090954906102 02 0201001 6.0.22-RELEASE 109 KBS 53150526 false true false false 1568008143000 1568008172000 related

“‘붉은 수돗물’ 지역 구의원들 외유성 해외연수 중단해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지역 시민단체가 '붉은 수돗물' 사태로 피해를 봤던 지역의 기초의회 의원들에게 외유성 해외 연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인천서구평화복지연대는 9일 성명을 내고 "9월 말로 예정된 인천 서구의회의 공무 국외여행을 즉각 중단하고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서구의회 의원 17명 가운데 14명은 이달 말 공무국외 출장을 떠납니다.

공무국외 출장계획서를 보면 송춘규 서구의회 의장과 기획총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달 24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두바이·포르투칼·스페인을 방문합니다. 두바이에서는 전통시장을, 포르투칼과 스페인에서는 시청과 복지센터 등을 찾을 계획입니다.

최규술 부의장과 복지도시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달 23일부터 30일까지 캐나다를 방문해 스마트시티와 도시재생·노인복지 시설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번 출장에는 1인당 350만원씩 총 4천900만원이 지원됩니다.

서구평화복지연대는 최근까지 이어진 붉은 수돗물 사태로 인천 서구 지역 주민들이 고통을 받는 상황이라 이들의 해외연수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며, 이번 해외연수에 전원 찬성 의견을 낸 공무 국외여행 심사위원회 위원 명단을 공개하고 위원들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진연 기자 (jin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