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879368 0372019090854879368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7869213000 1567869216000 related

'멜로가 체질' 안재홍, 천우희에 대한 마음 전해.."사람을 웃게 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멜로가 체질'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안재홍이 천우희에 대한 마음을 이유진에게 전했다.

7일 밤 10시 50분 방송된 JTBC '멜로가 체질'(연출 이병헌, 김혜영/극본 이병헌, 김영영)10회에서는 김환동(이유진 분)에게 임진주(천우희 분)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전한 손범수(안재홍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진주(천우희 분)은 대본을 썼고 이소민(이주빈 분)과 이은정(전여빈 분)은 CF 촬영에 돌입했다.

이때 CF 감독으로 손석구가 등장했다. 이소민은 CF 촬영을 진행했고 이를 본 선석구는 이소민에게 "안 좋은 일이 있는거냐, 아님 연기를 못 하는 거냐"고 말했다.

이에 이소민이 당황하자 손석구는 "둘 다 못하는 거 아니냐, 배우가 무슨 카메라 앞에서 자기 감정을 드러내냐"며 "네 컨디션 맞춰서 할 거면 개인방송을 하냐"며 분노했다.

이소민은 이민준(김명준 분)에게 찾아가 "네가 나 좋아하는 거 안다"며 "네가 자신이 있든 없든 신경 안 쓴다, 네가 보고 싶어 죽겠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민준은 "이리로 오라"며 이소민을 안았고 두 사람은 키스했다.

한편 성인종(정승길 분)은 정혜정(백지원 분) 대본과 임진주 대본이 비슷한 걸 알았다. 이는 김환동과 임진주가 오랜 연인이었기 때문에 연애사가 비슷했기 때문.

그러자 성인종은 정혜정에게 대본에 대해 묻자 정혜정은 임진주가 자신의 대본을 표절했냐고 물었다.

이에 성인종은 "임진주 작가가 뭐가 아쉬워서"라고 하자 정혜정은 "그럼 내가 표절했다는 거냐"며 분노했다. 이 사실은 정혜정의 보조작가가 단체 채팅방에 잘못 올리게 되면서 모두가 알게 됐다.

이 사실을 안 김환동은 임진주에게 미안하다고 했고, 이에 임진주는 "미안해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하자"며 "이젠 그래도 될 만큼 서로 별일이 아닌 거잖아?"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환동은 "수정하지 말고 그대로 진행하라"며 "대본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때 손범수(안재홍 분)이 나타났고 임진주는 자리를 잠시 비웠다. 손범수는 김환동에게 "스태프, 배우 다 뺏어간 놈이 작가까지 노리냐"며 "지키고 서 있을 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범수는 "대본 수정을 했으면 좋겠지만 작가님 뜻대로 할 것"이라고 하면서도 "너와 작가님 추억을 내가 찍고 있자면 질투가 난다"고 본심을 전했다.

이에 김환동은 손범수에게 임진주를 좋아하냐고 물었고 손범수는 "작가님 아니고 진주?"라며 "사람을 웃게 한다"며 임진주를 향한 마음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