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792585 0372019090454792585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7551262000 1567551267000 related

'너노들' 연우진, 죽음 고비 넘긴 후 김세정과 눈물의 로맨스..본격 시작된 진실싸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소름 돋는 진실 게임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주하고 있다.

어제(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는 연우진(장윤 역), 김세정(홍이영 역), 송재림(남주완 역), 박지연(하은주 역)이 점점 드러나는 그날의 진실 앞에 땀을 쥐게 만드는 서스펜스가 몰아쳤다.

장윤(연우진 분)은 그날의 사고를 기억해내지 못한 죄책감에 자수하려한 홍이영(김세정 분)과 닿을 듯 말 듯 한 애틋한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이어 홍이영은 “김이안씨가 어떻게 죽었는지 알 때 까지는 윤이씨 마음을 못 받을 거 같아요”라며 여전히 그날의 아픔으로 괴로워하며 울먹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의문의 남자 윤영길(구본웅 분)의 등장은 극에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꽃집 아르바이트생으로 위장한 그가 늦은 밤 꽃집을 다시 찾아 홍이영과 마주한 모습은 섬뜩함을 자아내게 했다. 동시에 홍이영은 그의 손등에 난 붉은 화상자국에 섬광처럼 과거의 기억이 떠오른 것.

한편, 장윤은 남주완(송재림 분)을 진범으로 확신하며 그를 찾아가 말없이 잭나이프를 내밀었고, 그날의 기억을 추궁했다. 장윤은 남주완에게 “홍이영이 그날 일을 떠올릴까봐 그게 무서워서 옆에 두는 거예요? 기억을 떠올리면 죽이기라도 하시게요?“라며 본격적인 진실 싸움으로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하은주(박지연 분) 역시 장석현을 찾아가 남주완을 안 보게 해달라며 충격적인 말을 꺼내 시청자들을 오싹하게 만들었다.

방송 내내 온라인과 각종 SNS에서는 ‘심장 떨려 죽을 뻔’, ‘빨리 사건 배후가 밝혀지고 이영이가 웃었으면’, ‘김이안도 남주완도 홍이영을 짝사랑 한 건가?’, ‘점점 흥미진진 너무 기대된다’, ‘장윤아버지가 범인 찾으려고 신영필 들어가는거 같고 범인은 교수 아닌가?, ‘영이 얼른 기억 찾아서 범인 잡자’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연우진, 김세정, 송재림, 박지연을 얽히고설키게 만든 그날의 비극에 가려진 진실이 무엇일지 점차 베일을 벗는 미스터리 사건의 단서 속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이처럼 쉴 틈 없는 폭풍 같은 전개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