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791916 0962019090454791916 06 0602001 6.0.21-HOTFIX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7547101000 1567547106000 related

'너노들' 기억의 조각 찾아가는 김세정, 진실에 다가가다[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이 진실에 가까워졌다.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자신이 김이안(김시후 분)을 죽였다고 믿는 홍이영(김세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홍이영을 찾아간 남주완(송재림 분)은 그를 덥썩 안았다. 마침 홍이영을 찾고 있던 장윤은 이 모습을 목격했다. 홍이영은 당황했지만 남주완은 별 일 아니라는 듯 홍이영의 손을 이끌고 식당으로 향했다.


이 자리에서 홍이영은 "좋아하는 사람 있다"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그러나 남주완은 "장윤?"이라고 되물은 뒤 "눈치 채고 있었다. 별 상관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저 노력만 하게 해달라"라고 말했다.


장윤은 홍이영이 돌아올 때까지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홍이영은 자신을 찾아다녔다며 걱정하는 장윤에게 "자수하러 경찰서에 갔었다"라며 "두 사람이 같이 찍은 사진을 보니 내가 윤이 씨 마음을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라고 마음을 털어놨다.


박영희(윤복인 분)의 꽃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윤영길(구본웅 분)은 박영희의 집을 찾았다가 마침 집에 있던 홍이영, 남주완과 마주쳤다. 홍이영은 윤영길을 바로 알아보지는 못했다.


이후 남주완은 윤영길을 불러 "홍이영은 내가 알아서 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윤영길은 "나는 내 물건만 찾으면 된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 날 지휘자 님만 안 끼어들었으면 김이안은 죽지 않았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꺼냈다.


장윤은 다시 홍이영의 집 앞에 찾아갔다. 그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 편하게 말을 걸었다. 홍이영이 여전히 자신을 피하자 "내가 이영 씨에게 100% 진심이어서 뭐가 다가와도 겁이 나지 않는다"라고 털어놨다.


복잡한 심경으로 터덜터덜 꽃집으로 향한 홍이영은 그곳에서 윤영길을 발견했다. 그는 모자를 쓴 모습, 손의 흉터를 보고 윤영길이 자신을 위협했던 괴한이라는 사실을 알아챘다. 놀란 그는 도망치기 시작했지만 이내 윤영길에게 따라잡혔다. 그때 홍이영의 뇌리에 과거 기억이 스쳐갔다. 홍이영은 윤영길에게 "아저씨 1년 전에도 나 따라온 적 있죠"라고 물었다.


이날 홍이영은 깨어져 흩어진 기억의 조각을 조금 더 찾아냈다. 김이안에게 사고가 일어난 날 윤영길이 얽혀있다는 사실을 기억해냈다. 과연 홍이영을 기다리고 있는 거대한 진실은 어떤식으로 홍이영의 앞에 모습을 드러내게 될까.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