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768326 0032019090354768326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35548207

노딜 브렉시트는 주요 자연재해?…EU, 회원국 지원 위해 검토

글자크기

홍수·지진 등 지원하는 '연대기금'서 피해국에 지원 추진

연합뉴스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유럽연합(EU)이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를 일종의 주요 자연재해로 간주해 타격을 입은 회원국들을 지원하는 방법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U 관리들은 영국의 합의 없는 EU 탈퇴, 즉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면 이를 홍수나 지진, 화재와 같은 주요 자연재해의 범주에 포함해 회원국들을 지원하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가디언과 BBC 등 영국 언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EU 측은 노딜 브렉시트로 피해를 본 회원국들에 '연대 기금'(solidarity fund)의 자금을 배분할 수 있게 된다.

연대기금은 2002년 중부 유럽에 닥친 홍수에 대응해 마련됐는데, 매년 약 5억 유로(약 6천700억 원)가 이용될 수 있다. 자금이 더 필요하다면 전해 미사용분이 쓰일 수 있다.

이 계획은 EU 국가들과 유럽의회의 승인을 필요로 하는데, EU 관계자들은 이번 주 상세한 내용을 놓고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은 EU의 이같은 계획은 노딜 브렉시트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상대적으로 덜 심각하게 보고 있는 영국 정부 측 입장과는 대조적이라고 전했다.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로 될 경우 아일랜드 정부에 대해서는 추가 지원이 약속된 상태다.

아일랜드 중앙은행은 노딜 브렉시트 발생 시 아일랜드의 일자리가 올해 말까지 3만4천개, 중단기적으로는 10만개 이상 각각 줄어들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벨기에와 네덜란드, 독일, 덴마크, 스페인과 같은 나라들 역시 영국과의 교역에 크게 의존하는 부문에서는 심각한 위협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EU와 합의가 되든 안 되든 오는 10월31일까지 EU를 떠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노딜 브렉시트 시 영국과 EU 회원국 간 이동에 큰 혼란이 예상되고 식품과 의약품, 다른 제품의 공급에도 상당한 차질이 우려된다는 쪽이 있지만, 혼란은 단기적일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