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765166 0232019090354765166 04 0405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35548207

보리스 존슨 "브렉시트 무조건 단행…추가연기 없다"

글자크기

"조기총선 원하지 않는다" 일단 선 그어

英언론들,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 통과되면 다음달 조기총선 전망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어떤 일이 있어도 10월31일까지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단행할 것이며, 추가 연기는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존슨 총리는 2일(현지시간) 오후 예정에 없던 각료회의를 소집한 뒤 다우닝가 10번지 총리관저 앞에서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어떤 상황에서도 EU에 브렉시트 연기를 요청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10월 EU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 합의에 도달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또 브렉시트 합의 가능성은 점점 커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영국은 브렉시트 합의를 원하고 있으며 비전도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이른바 '노딜(No Deal)' 브렉시트까지 불사하며 무조건 브렉시트를 단행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런 가운데 존슨 총리의 브렉시트 정책에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은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을 통과시키려 하고 있다. 하원은 3일 재개된다. 존슨 총리는 노딜 방지법에 대해서도 "이 법안은 영국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며 우려했다.


영국 정치권에서 커지고 있는 조기 총선 관측과 관련해서는 "나도, 여러분도 원하지 않는다"며 일단 선을 그었다.


다만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이 하원에서 통과될 경우, 그는 다음달 조기총선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조기총선에서 존슨 총리가 패배하게 될 경우 그는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만 한다. 가디언 등 현지 언론들은 조기 총선이 다음달 14일 치러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