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762308 0372019090254762308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7432353000 1567432356000 related

[포인트1분]'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경찰서에 자수 "내가 김시후 칼로 찔렀다"

글자크기
[헤럴드POP=최유미 기자]

헤럴드경제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캡처


홍이영이 죄책감을 이기지 못하고 자수했다.

2일 방송된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는 홍이영이 경찰서를 찾아 "내가 김이안 씨를 칼로 찔렀다"고 자수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이영(김세정 분)이 김이안(김시후 분)과의 추억을 하나씩 떠올리기 시작했다. 홍이영은 장윤의 전화를 피했고, 장윤은 당황했다. 그 때 장윤의 병실에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찾아와 병문안 연주를 했고, 장윤은 무안해 했다.

장윤은 함께 병문안을 온 유제니(조유정 분)에게 "홍이영 무슨 일 있냐"고 물으며 "연락이 안 된다"고 걱정했다. 유제니는 "이영이 어제 휴가냈다"고 전했다. 마침 홍이영은 경찰서 앞이었다. 장윤은 불안한 마음에 휩싸였다.

홍이영은 경찰에게 "제가 그 날 그 분을 칼로 찔렀어요"라고 자백했다. 경찰은 당황해 누군가에게 전화하며 "약속대로 제가 연락드렸습니다"라며 누군가 협의해 배후가 있음을 암시했다.

이후 경찰은 "그냥 돌아가시라"고 홍이영을 돌려보내려했고, 홍이영은 "제발 재수사해달라"라고 빌었다. 그때 강명석(송영규 분)이 누군가에게 전화를 받고 "자수라니"라며 화를 내며 "윤형길도 어떻게 하라"고 지시했다. 홍이영은 김이안의 유골함 앞에서 사죄했다.

장윤은 차를 몰고 홍이영을 찾아나섰다. 홍이영은 홍지섭(박찬환 분)이 퇴원하는 병실을 찾았고, 박영희(윤복인 분)는 "내일 지휘차가 집에 오기로 했다"고 전했다. 장윤은 윤형길의 뒤를 밟기 시작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