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9956 0722019082654609956 02 02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66822540000 1566828257000 related

[밀착카메라] 누군가 버린 유기견…들개로 변해 '위협'

글자크기


[앵커]

사람이 키우다 버린 개들이 야생견이 돼서 사람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인천 도심에서입니다. 주민들은 불안해하고 학교에서는 "들개를 잘 피해다니라"는 교육까지 하고 있습니다.

밀착카메라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여름방학을 마치고 학교로 돌아온 학생들.

개학 일주일 뒤, 낯선 교육을 받았습니다.

[제은규 : 학교에서 지켜야 될 것 그런 걸 2학기 시작됐으니까 설명해주고. 들개 관한 거 얘기해서. 6마리 다니니까 조심해서 잘 피해 다녀라]

최근 학교 인근에 들개가 나타나고 있으니, 안전에 유의하라는 것입니다.

이미 여러 번 마주친 학생도 있습니다.

[황빈나 : 등교 시간에 돌아다니는 거 보면 가까이 와서 물까 봐 무섭기도 해서 반대편으로 가거나.]

[박제민 : 자전거 타고 저쪽으로 가고 있었는데요. 다가와가지고 놀라서 도망쳤어요. 하나는 누렁이, 하나는 백구예요.]

학교를 둘러싸고는 야산이 있습니다.

들개들이 번식하고 생활하기 좋은 환경인데요.

실제로 학교 인근 곳곳에는 이렇게 배변을 한 흔적도 남아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개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차도를 재빠르게 가로지릅니다.

방금 학교쪽에서 횡단보도를 건너온 개 두 마리가 지금 이쪽으로 가고 있는데요.

자세히 보면 흰 개랑 검은 개 두마리가 풀숲을 헤쳐서 저쪽으로 가고 있습니다.

한번 조금 더 안쪽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야산으로 올라가는 듯 하더니 이내 다시 내려옵니다.

개들을 따라가보니 여러 마리가 모여있는 공터가 나옵니다.

공사가 진행중인 땅입니다.

초등학교랑 중학교 바로 앞에 있는 버스 정류장입니다.

정류장 옆에는 이렇게 가림막이 설치가 돼 있는데요.

그런데 이쪽 아랫부분을 보면요.

이렇게 땅이랑 조금 틈이 벌어져 있습니다.

이 틈이 바로 들개들이 다니는 통로입니다.

공사장 옆 교회에서 키우는 개인지 물어봤습니다.

[교회 관계자 : (키우시는 건가 여쭤보려고요.) 아니요 아니요. 우리도 무섭죠. 그래서 신고를 했는데. 새벽기도하고 내려오면 한 10마리, 11마리 있어요.]

누구인가 밥을 주고 있어서 이곳에 모여 사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교회 관계자 : 저 공터에서. 하루에 한 번씩 와서 그 여자가 밥을 줘요. 여기서 개 밥그릇도 씻어가고. 우리가 뭐라고 했더니 인정머리가 없다느니 뭐니.]

주민들은 이사가고 없어진 공장에서 버리고 간 개들이라고 추정합니다.

[주민 : 공장이 있었는데. 개발한다고 이주비 받고 이사했거든. 개를 놔두고 가버렸어. 잡아야 해요. 개들을 위해서도.]

이렇게 방치된 개들은 근방을 배회합니다.

학교 운동장에 들어가기도 하고, 길을 건너다가 차에 치일 뻔하기도 합니다.

[학교 관계자 : 아침에 출근 차들이 많으니까 빵빵대고. 한 놈만 건너는 게 아니고 하나 건너면 죽 가니까.]

주민들은 불안해합니다.

[박동현·이민형 : 강아지끼리 물까 봐 좀 무서웠었어요. (전에 다른 주민이) 개 산책시키면서 가시다가 개가 물어서 '어머 물었어' 하면서 들고 가셨어요.]

[주민 : 저쪽에 산에도 많은데. 근데 못 잡아. 절대 못 잡아. 개가 얼마나 빠르니까. 도망가고.]

지난 5월 인천대공원에서 들개가 사람을 물었습니다.

이 때문에 인천시는 전문 업체와 계약을 맺고, 두달여 만에 90마리를 잡았습니다.

[인근 공사장 관계자 : 개발지역이기 때문에 공터가 많아서. 토요일에 또 잡혔습니다. 크기가 한 이 정도 올라왔고. 몸길이가 한 이 정도. 굉장히 큰 개.]

하지만 포획을 반대하는 주민도 있습니다.

잡는 과정에서 개들이 다치거나 학대를 받는다는 것입니다.

[인천시청 관계자 : 돌무더기 갖다가 입구 다 막아버리고요. 포획틀 부순 것도 있고요.]

잡힌 개들은 보통 유기견보호소로 옮겨진 뒤, 열흘 동안 데려가는 사람이 없으면 안락사 됩니다.

야생화된 들개는 사람들에게 충분히 위협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개들 역시 한때는 누군가에게 사랑받았던 반려견이었습니다.

들개가 왜 생겨나는지부터 고민해봐야 할 것입니다.

(영상취재 : 김동진 / 인턴기자 : 박은채)

이선화 기자 , 이완근, 김정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