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7379 0182019082654607379 03 0303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54627852 related

AB자산, 하반기 시장전망 "美 주식중 구글·페이스북 주목해야"

글자크기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얼라이언스번스틴(AB)자산운용은 선진국 금융시장 중 미국이 가장 좋은 대안이며, 미국 주식에 투자할 때는 성장주와 우량주에 주목하고 미 채권시장에서는 모기지 채권에 관심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 투자도 외부 환경 변화와 상대적으로 거리가 있는 구글 페이스북 같은 종목에 눈길을 줘야 한다는 조언이다.

26일 데이비드 웡 AB자산운용 주식부문 선임 투자전략가는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19년 하반기 미국 주식·채권시장 전망 간담회'에서 "선진국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면 미국이 제일 나은 선택"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 기업의 자사주 매입이 활발하고 장기적으로 기업 이익이 개선되고 있어 증시 상승 여지가 있다"며 "미국은 일본이나 유럽 등에 비해 국내 매출 비중이 크고 중국에서 발생하는 매출 비중은 5%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국 시장 전체에 투자하기보다 성장주와 우량주에 함께 투자하는 전략을 사용하면서 사업 모델이 탄탄하고 외부 환경 변화와 무관하게 시장 성장률 이상의 수익을 낼 수 있는 기업 위주로 투자하는 게 좋다"고 했다. 구체적인 예로는 구글과 페이스북을 언급했다.

그는 최근 한국 증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웡 투자전략가는 "연초 이후 한국 기업 실적이 하향 추세로, 한국 증시 주요 종목이 경기 사이클을 타는 민감주인데 현재는 그 사이클이 부정적인 상황"이라며 "미국 증시는 자금 유출입과 독립적으로 성과가 나는데 한국을 포함한 신흥시장(EM) 증시는 자금 유출입 영향을 받는 편이고, 올해 많은 자금이 유출돼 변동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정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