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7013 0092019082654607013 01 0107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文대통령 "전쟁 경험한 한·에티오피아, 이제 평화 위해 노력"

글자크기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평화 위해 국제사회와 끝까지 최선"

에티오피아 총리 "文대통령, 안보환경 개선 위해 리더십 발휘"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을 공식방문 중인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9.08.26.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우리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의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아프리카 역내 평화 증진을 위한 에티오피아의 노력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쟁을 함께 치렀던 한국과 에티오피아는 이제 평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오랜 적대관계에 있던 에리트레아와 역사적인 평화협정을 체결했고, 남수단 분쟁 중재에도 앞장서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비 총리는 에리트레아와의 평화협정 체결 등 역내 평화 증진 공로로 지난 4월 유네스코(UNESCO)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 내 평화 프로세스를 선도하시는 총리님의 열정과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유네스코 평화상 수상을 축하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에티오피아가 이루고 있는 역동적인 발전과 높은 경제 성장률이 놀랍다"며 "과감한 개혁과 국민통합, 높은 경제 성장을 함께 이루고 있는 총리님의 리더십과 에티오피아 국민들의 열정에 존경을 보낸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을 공식방문 중인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8.26.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한국은 아프리카의 중심국가인 에티오피아와의 관계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며 "혈맹관계이고 많은 가치를 공유하는 양국이 총리님의 이번 방한을 계기로 우호협력 관계를 한 차원 더 발전시키고 함께 성장해 나가는 동반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비 총리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바와 같이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간 군사적인 긴장이 완화가 됐다"며 "수단과 남수단, 소말리아와 케냐와의 관계 등에서 많은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간 관계가 남북관계와 흡사한 면이 많이 보이고 있다"며 "우리가 정치 안보 환경을 개선했고, 문 대통령도 한국의 정치 그리고 안보 환경 개선을 위해서 리더십을 발휘해주기를 제가 희망한다"고 밝혔다.

kyusta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